야구

스포츠조선

'인종차별 논란' 한화 수베로 감독 "내 실수 인정, 차별이라 생각 안해"[대전 현장]

박상경 입력 2021. 09. 28. 16:30 수정 2021. 09. 28. 17:06

기사 도구 모음

"내가 당사자지만, 인종차별이라고 까진 생각하지 않는다."

한화 이글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지난 26일 잠실 두산전 이후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두산 김태룡 단장은 경기 후 한화 정민철 단장에게 전화를 걸어 사과했고, 강 코치도 내달 한화전에서 수베로 감독을 직접 찾아 사과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DB

[대전=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내가 당사자지만, 인종차별이라고 까진 생각하지 않는다."

한화 이글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지난 26일 잠실 두산전 이후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당시 4회초 공격을 마친 뒤 수베로 감독은 심판진으로부터 주의를 들었다. 두산 투수 최원준의 셋포지션 때 한화 더그아웃에서 흘러나온 소리가 문제가 됐다. 수베로 감독은 의도는 없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최원준의 투구 때 반말로 '하지마'를 연신 외치던 두산 벤치는 쉽게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 주심 역시 한화 벤치에서 나온 소리에 의도성이 없었다는 취지로 설명했지만, 두산 강석천 코치가 "(그런 야구는) 베네수엘라에 가서 하라 그래"라는 말을 하는 장면이 TV중계화면에 고스란히 노출됐다.

이후 원인 제공을 한화 측의 문제라는 의견과 함께 야구 외 특정 국가를 지칭하는 발언을 한 두산 측의 발언도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두산 김태룡 단장은 경기 후 한화 정민철 단장에게 전화를 걸어 사과했고, 강 코치도 내달 한화전에서 수베로 감독을 직접 찾아 사과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수베로 감독은 28일 대전 키움전을 앞두고 "그 경기 전 두산 수석코치와 이야기를 나눴다. 하루 전 경기 후 양팀 선수 도열 때 두산 쪽에서 뭔가 큰 소리와 손가락질이 나와 무엇 때문에 화가 났고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지를 알아보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에서 투수 셋포지션 때 실수를 유발하는 소리를 내면 안된다는 룰이 있다. 오랜 기간 해온 내 야구 스타일과 맞지 않아 실수를 했다. 그에 대해선 인정한다"고 덧붙였다. 베네수엘라 관련 코멘트를 두고는 "개인적으로 기분이 상하진 않았고, 인종차별이라고 까진 생각하진 않았다. 당사자고 받아들이는 입장이지만 큰 문제는 아니다. 그것도 야구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여론에서 크게 다뤄지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수베로 감독은 "실수에 대해선 인정한다. 하지만 사인을 훔치거나 투수를 방해하려는 의도를 가진 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다"며 "KBO리그나 한국 문화를 무시하고 뛰어넘은 무언가를 하겠다는 의도도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대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