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김민재는 인간 아냐?" 터키 칼럼니스트, '혹사' 페네르바체 감독 비판

정지훈 기자 입력 2021. 10. 04. 22:45

기사 도구 모음

터키의 한 칼럼니스트가 혹사 수준으로 뛰고 있는 김민재에 대한 우려를 전하면서 로테이션을 사용하지 않고 있는 페네르바체의 비토르 페레이라 감독을 비판했다.

김민재는 9월부터 한 선수가 소화할 수 있는 최장시간을 뛴 한국 선수다.

알베로글루는 터키 ' 포토스포르'를 통해 "김민재와 살라이는 인간이 아닌가? 로테이션은 가능한 것인가?"라며 로테이션을 한다며서도 하지 않는 페레이라 감독을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터키의 한 칼럼니스트가 혹사 수준으로 뛰고 있는 김민재에 대한 우려를 전하면서 로테이션을 사용하지 않고 있는 페네르바체의 비토르 페레이라 감독을 비판했다.

페네르바체는 3(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윌케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심파사와 '2021-22 터키 쉬페르리그' 8라운드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페네르바체는 3연승을 달렸고, 승점 19점으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민재는 여지없이 선발 출전이었다.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페네르바체의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가 유럽 무대 진출하자마자 엄청난 활약을 펼치며 전 경기 선발 출전하고 있다. 김민재는 이날 경기까지 공식전 9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고, 최근에는 리그 5경기를 포함해 공식전 7경기 연속 풀타임이다.

활약도 인상적이었다. 이적 하자마자 수비의 핵심으로 자리 잡은 김민재는 3백 중앙에 배치해 수비 라인을 진두지휘했고, 상대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그러나 아찔한 장면이 있었다. 전반 9분 상대 수비수 에렌 엘말리와 머리끼리 충돌하며 김민재의 입술이 터진 것. 그러자 FB스포츠는 경기 중 김민재가 입술이 터져 응급처치를 받는 장면과 기사를 속보로 내보내기도 했다. 이후 김민재는 풀타임 활약하며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을 보여줬지만 10A매치를 앞두고 아찔한 장면이었다.

특히 국내에서는 김민재의 부상을 우려하는 시선이 많다. 혹사 논란이 나올 정도로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김민재는 9월부터 한 선수가 소화할 수 있는 최장시간을 뛴 한국 선수다.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 등 유럽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이 있지만 김민재만큼 많은 시간을 뛴 선수는 없다.

김민재는 9A매치 2경기에서 모두 선발로 나섰고, 이후 소속팀으로 돌아가 7경기를 연속 풀타임 소화했다. 특히 페네르바체가 리그와 유로파리그까지 소화하고 있기 때문에 김민재에게 휴식 시간은 없었고, 대표팀 포함해 9월 동안 9경기를 풑타임으로 뛰었다. 이런 이유로 국내 팬들에게는 김민재의 부상을 우려하는 시선들이 많고,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런 상황에서 터키의 칼럼니스트 에르한 알베로글루도 우려를 전했다. 알베로글루는 터키 ' 포토스포르'를 통해 "김민재와 살라이는 인간이 아닌가? 로테이션은 가능한 것인가?"라며 로테이션을 한다며서도 하지 않는 페레이라 감독을 비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