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왕의 귀환' 레오..사령탑은 '든든'-상대는 "경계 1호" [SC 현장]

이종서 입력 2021. 10. 13. 20:30

기사 도구 모음

'왕의 귀환'에 사령탑은 만족감을, 적들은 긴장했다.

남자프로배구 OK금융그룹 읏맨은 올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외국인 선수로 레오나르도 레이바(등록명 레오)를 영입했다.

OK금융그룹과 연습경기를 치러 승리를 거뒀던 KB금융그룹 후인정 감독 역시 레오를 경계 대상 1순위로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K금융그룹 레오. 사진제공=KOVO

[청담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왕의 귀환'에 사령탑은 만족감을, 적들은 긴장했다.

남자프로배구 OK금융그룹 읏맨은 올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외국인 선수로 레오나르도 레이바(등록명 레오)를 영입했다.

쿠바 출신의 레오는 V리그에 전설적인 외국인 선수로 이름을 날렸다.2012~2013시즌 자유계약선수로 삼성화재에 입단해 2014~2015시즌까지 3시즌 동안 활약한 그는 V리그 사상 최초로 3시즌 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지난해 정규리그를 4위로 마친 OK금융그룹은 레오의 가세로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은 13일 열린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레오에 대해 "힘이 더 좋아졌더라. 언제 힘을 쓰고 빼야하는 지 잘 알고 있다"며 "팀 내 베테랑이 된 만큼 분위기를 읽고 끌어주는 역할을 해준다"고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

반면, 상대 팀은 부담을 안게 됐다. 현역 시절 레오와 함께 뛰었던 삼성화재 고희진 감독은 가장 경계되는 선수로 레오를 꼽으며 "가장 막기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걱정했다.

OK금융그룹과 연습경기를 치러 승리를 거뒀던 KB금융그룹 후인정 감독 역시 레오를 경계 대상 1순위로 언급했다.

레오는 "한국에 다시 돌아와서 적응하느라고 바빴다"며 "트리플크라운, MVP보다 우승을 하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현역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석 감독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했다. 레오는 "석진욱 감독과 다시 만나서 기쁘다"며 "서로 잘 아는 부분이 도움이 될거 같다"고 말했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