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V리그 개막특집]춘추전국시대 도래한 여자부, 흥국생명-AI페퍼스 승수는?

박상경 입력 2021. 10. 14. 07:00

기사 도구 모음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은 지난 시즌 개막 전까지만 해도 '절대 1강'으로 꼽혔다.

'월드스타' 김연경을 비롯해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등 정상급 기량을 갖춘 선수를 두루 갖춘 채 출발했다.

올 시즌 또 다른 관심사는 흥국생명과 신생팀 AI 페퍼스의 활약상.

흥국생명은 학교폭력 논란으로 이재영-다영 자매가 팀을 떠난데 이어, 김연경의 상하이 이적, 김세영의 은퇴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빠지면서 사실상 '리빌딩 시즌'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OVO컵 프로배구 여자부 결승전 GS칼텍스와 현대건설의 경기가 29일 의정부 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GS칼텍스 강소휘가 현대건설 양효진, 황연주의 블로킹 사이로 스파이크를 강타하고 있다. 의정부=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8.29/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은 지난 시즌 개막 전까지만 해도 '절대 1강'으로 꼽혔다. '월드스타' 김연경을 비롯해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등 정상급 기량을 갖춘 선수를 두루 갖춘 채 출발했다.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이라는 말까지 뒤따랐을 정도. 그러나 여자부 우승을 차지한 팀은 GS칼텍스였다. 2라운드까지 전승을 달리던 흥국생명은 중반부터 급격히 흔들리다 가까스로 챔프전에 올랐으나, 결국 준우승에 그쳤다. '쌍둥이 자매'의 학폭 논란 등이 터지며 시즌 판도는 급격히 흔들렸다.

올 시즌 여자부 판세는 그야말로 안갯속이다. GS칼텍스는 지난 시즌 우승의 주역인 메레타 러츠, 이소영이 각각 팀을 떠났다. 이소영의 보상 선수로 오지영이 가세했고, 강소휘 안혜진이 건재하지만, 지난 시즌 여자부 사상 첫 트레블 우승을 일궜던 당시의 힘을 보여줄 지는 미지수다. 이정철 SBS스포츠 해설위원은 "GS칼텍스의 전체적인 전력은 여전히 위력적이지만, 높이가 낮아진 여파가 팀에 어떤 영향을 줄지 모른다"고 전망했다.

때문에 여자부 판세는 가히 춘추전국시대와 같은 혼전 양상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GS칼텍스를 비롯해 현대건설과 한국도로공사, IBK기업은행, KGC인삼공사가 각축을 벌일 것으로 보고 있다.

강성형 감독 체제로 변신한 현대건설은 외국인 선수 야스민을 데려왔으나, 특별한 전력보강은 없었다. 하지만 KOVO컵 우승을 차지하면서 감독 교체 효과를 입증했다. 도로공사는 지난 시즌 뛰었던 켈시와 재계약에 성공하면서 유일하게 기존 외국인 선수와 동행한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특히 도쿄올림픽에서 좋은 기량을 펼쳤던 박정아와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서남원 감독 체제로 새출발하는 기업은행은 올림픽 4강 주역 김수지, 김희진 등 베테랑 선수의 활약이 주목받고 있다.

인삼공사는 FA로 입단한 이소영을 중심으로 진행될 팀 개편이 얼마나 빨리 자리를 잡느냐가 올 시즌 흐름을 가를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도로공사를 제외한 4팀에 새로 입단하는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상이 초반 판도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올 시즌 또 다른 관심사는 흥국생명과 신생팀 AI 페퍼스의 활약상. 흥국생명은 학교폭력 논란으로 이재영-다영 자매가 팀을 떠난데 이어, 김연경의 상하이 이적, 김세영의 은퇴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빠지면서 사실상 '리빌딩 시즌'이 됐다. 주장 김미연과 FA로 복귀한 베테랑 리베로 김해란이 팀 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AI 페퍼스는 창단 특별 지명, 신인 드래프트로 전력을 꾸렸으나 기존 팀을 위협할 만한 힘을 보여주기는 어렵다는 얘기가 많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