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뒷북STAT] KCC, 팀 통산 4번째 개막 3연패 빠지다

이재범 입력 2021. 10. 14. 08:51

기사 도구 모음

KCC가 팀 통산 4번째로 개막 3연패로 시즌을 시작했다.

지난 시즌 36승 18패로 정규경기에서 우승했던 KCC는 지난 시즌 최다인 3연패를 이번 시즌 시작하자마자 기록했다.

KCC가 개막 3연패로 출발한 건 2001~2002시즌과 2010~2011시즌, 2012~2013시즌에 이어 4번째다.

KCC는 홈에서 열리는 SK와 맞대결에서 리바운드 단속을 해야만 개막 3연패 탈출에 가까워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CC가 팀 통산 4번째로 개막 3연패로 시즌을 시작했다.

전주 KCC는 13일 열린 서울 삼성과 맞대결에서 86-88로 아쉽게 졌다. 안양 KGC인삼공사에게는 76-85, 고양 오리온에게는 78-85로 졌던 KCC는 10개 구단 중 처음으로 3연패를 당했다.

지난 시즌 36승 18패로 정규경기에서 우승했던 KCC는 지난 시즌 최다인 3연패를 이번 시즌 시작하자마자 기록했다.

무엇보다 아쉬운 건 삼성에게 1쿼터를 34-25로 앞섰음에도 역전패 당한 것이다.

KCC는 대전 현대 시절 포함해 1쿼터 34점 이상 득점한 건 14번 있었고, 13번을 이겼다. 1쿼터 결과만 놓고 보면 승률 92.9%(13승 1패)의 좋은 출발이었다. 이번에는 승리로 이어나가지 못했다.

단순하게 이날 1쿼터 결과(34-25)처럼 1쿼터를 9점 차 우위로 마쳤을 때는 승률 65.9%(24승 17패)였다.

KCC는 이길 가능이 높았던 경기를 역전패했다.

수비를 잘 해서 공격 제한 시간을 다 흘려 보낸 뒤 득점을 허용했고, 공격 리바운드를 뺏긴 뒤 많은 실점을 한 게 패인 중 하나다.

KCC는 삼성과 맞대결에서 공격 리바운드 7-12로 열세였고, 공격 리바운드 후 득점은 7-17로 두 배 이상 차이를 보였다. 지난 오리온과 경기에서도 공격 리바운드 후 득점은 6-15였다.

KCC가 개막 3연패로 출발한 건 2001~2002시즌과 2010~2011시즌, 2012~2013시즌에 이어 4번째다.

2001~2002시즌에는 30승 24패로 3위, 2010~2011시즌에는 34승 20패로 역시 3위, 2012~2013시즌에는 13승 41패로 10위를 기록했다.

전창진 KCC 감독은 오프 시즌 동안 이정현을 제외한 선수들이 크고 작은 부상으로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고 했다. 시즌 초반보다는 후반으로 갈수록 경기력이 더 좋아질 팀이다.

KCC는 한 때 슬로우 스타터로 불렸다. 이번에도 시즌 출발은 불안하다.

그렇다고 해도 연패를 빨리 끊어야 한다. 길어지면 2012~2013시즌처럼 하위권으로 처질 수 있다.

무엇보다 한 번 더 지면 팀 통산 처음으로 개막 4연패를 당한다.

KCC는 15일 서울 SK와 맞붙는다. 2연승 중인 SK의 장점 중 하나는 공격 리바운드 이후 득점이다. SK는 현재 공격 리바운드 이후 득점에서 19.0점으로 10개 구단 중 최고의 팀이다. 반대로 KCC는 9.7점으로 최하위다.

KCC는 홈에서 열리는 SK와 맞대결에서 리바운드 단속을 해야만 개막 3연패 탈출에 가까워진다.

#사진_ 점프볼 DB(박상혁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