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자베르, 아랍 선수 최초로 남녀 테니스 세계 랭킹 '톱10' 진입

김동찬 입력 2021. 10. 14. 10:29

기사 도구 모음

온스 자베르(27·튀니지)가 아랍 선수로는 남녀를 통틀어 최초로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 10위 이내에 진입하게 됐다.

현재 세계 랭킹 14위인 자베르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BNP 파리바오픈(총상금 835만9천455 달러) 대회 7일째 단식 16강전에서 안나 칼린스카야(93위·러시아)를 2-0(6-2 6-2)으로 제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온스 자베르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온스 자베르(27·튀니지)가 아랍 선수로는 남녀를 통틀어 최초로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 10위 이내에 진입하게 됐다.

현재 세계 랭킹 14위인 자베르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BNP 파리바오픈(총상금 835만9천455 달러) 대회 7일째 단식 16강전에서 안나 칼린스카야(93위·러시아)를 2-0(6-2 6-2)으로 제압했다.

이 대회 8강에 오른 자베르는 다음 주 세계 랭킹에서 9위 자리를 확보했다.

지금까지 아랍 국가 선수가 남녀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른 사례는 현재 자베르의 14위와 남자프로테니스(ATP)의 경우 2003년 유네스 엘 아이나위(모로코)의 역시 14위였다.

자베르는 올해 6월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WTA 투어 바이킹 클래식에서 우승, WTA 투어 단식에서 우승한 최초의 아랍 국가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또 아랍 여자 선수 최초의 메이저 대회 주니어 단식 우승(2011년 프랑스오픈), 메이저 대회 3회전(2017년 프랑스오픈), 메이저 대회 8강(2020년 호주오픈) 등의 기록을 세웠다.

올해 WTA 투어 단식에서 47승을 거둬 최다승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자베르는 BNP 파리바오픈 준준결승에서 아넷 콘타베이트(20위·에스토니아)를 상대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