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포모스

[롤드컵] TL 꺾은 '룰러' 박재혁 "다음 경기서 '코어장전' 처절하게 죽일 것"

이한빛 입력 2021. 10. 14. 10:30

기사 도구 모음

'룰러' 박재혁이 옛 동료였던 '코어장전' 조용인이 소속된 팀 리퀴드를 상대한 소감을 전했다.

경기 전부터 '코어장전' 조용인과 가벼운 트래시 토크로 친근함을 드러낸 '룰러' 박재혁은 경기에 대한 평가와 함께 롤드컵에 다회 차명한 베테랑으로서의 각오도 함께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룰러' 박재혁이 옛 동료였던 '코어장전' 조용인이 소속된 팀 리퀴드를 상대한 소감을 전했다.

젠지가 14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경기장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3일차에서 팀 리퀴드를 상대로 승리하며 2승 1패로 1라운드를 매듭지었다. 경기 전부터 '코어장전' 조용인과 가벼운 트래시 토크로 친근함을 드러낸 '룰러' 박재혁은 경기에 대한 평가와 함께 롤드컵에 다회 차명한 베테랑으로서의 각오도 함께 밝혔다.

아래는 박재혁과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다

'코어장전' 조용인을 상대해보니 어땠는지? 하고 싶은 말이 있나
요즘 바텀 메타가 라인전에서 치고 받고 하는 메타는 아니다. 그런 메타였으면 반은 죽였을텐데 조금 아쉽다. 한 경기가 남았으니 그땐 처절하게 죽여놓겠다.

팀 리퀴드전에서 상당히 거친 모습을 보였다. 의도된 경기 방향이었나
우리가 롤드컵을 준비하면서 어떻게든 유리한 싸움을 자주 만들려고 했다. 어떻게 하면 잘 굴릴수 있을지에 이야기했고, 그 결과 오늘 보여드린 플레이가 나왔다.

롤드컵 경험도 많고 우승 경력도 있다. 어떻게 동기부여를 하는지, 그리고 여전히 긴장을 하는지
동기부여가 그렇게 많이 된 상태는 아니다. 성적이 잘 나왔을 때를 보면 목표가 뚜렷하게 없던 상태더라. 지금도 목표 없이 해보자는 상태로 롤드컵을 치르고 있다. 여전히 긴장은 심하게 된다. 원래 게임 들어가면 풀리는데 요즘은 게임 중에도 긴장이 된다.

라인전이 치고 받는 메타가 아니라고 했는데, 유틸성 있는 픽이 많이 나온다. 그렇다면 현재 티어가 가장 높은 원거리 딜러 챔피언은 누구인가
미스 포츈이 티어는 제일 높다고 생각한다. 요즘 메타에서 바텀이 치고 받는 메타가 아니라고 했는데, 상황에 따라서 루시안이 나오면 치고 받는 바텀이 될 수 있다. 그런 것 외에는 요새 메타는 파밍하다가 상체에 힘주는 메타라고 생각한다.

이번 롤드컵에 신인들도 많이 출전했다. 베테랑으로서 LoL씬의 미래를 이끌 유망주는 누가 있다고 생각하나
롤드컵에 누가 참가했는지는 알지만 누가 신인인지는 잘 모르낟. 잘한다고 생각하는 선수를 꼽자면 '버돌' 노태윤과 RNG의 원거리 딜러 '갈라'가 눈에 띈다.

유럽에서 솔로 랭크를 돌리며 연습한 소감이 궁금하다
한국 서버와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한국에서도 스트레스를 받는데 여기선 1.5배 정도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래도 같이 플레이하는 유럽 사람들이 유쾌한 거 같아 재밌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제공

이한빛 mond@fomos.co.kr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