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대표팀에서도 침묵, 케인 인정 "나에 대해 많은 얘기 있는 것 안다"

김가을 입력 2021. 10. 14. 11:27

기사 도구 모음

"나에 대해 많은 얘기가 있다는 것을 안다."

케인은 "나는 나 자신에 대해, 그리고 내가 속한 팀들에 대해 자신이 있다. 내가 할 수 있는 한 노력하고 있다. 나에 대해 많은 얘기가 있다는 것을 안다. 그들은 의견을 가질 권리가 있다. 하지만 나에 대한 가장 큰 비평가는 결국 나다. 나 자신에게 큰 부담을 줬다. 월드컵 예선에서 15경기 만에 골을 넣지 못했다. 세상의 끝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국 언론 미러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나에 대해 많은 얘기가 있다는 것을 안다."

부진을 면치 못하는 해리 케인(토트넘)이 입을 뗐다.

케인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대표하는 공격수다. 그는 지난 시즌 리그에서 23골-1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득점-도움왕을 석권했다. 하지만 올 시즌은 얘기가 다르다. 리그 6경기에 출전해 단 한 골도 기록하지 못했다. 최근에는 A대표팀에서도 존재감을 잃은 모습이다. 그는 13일(한국시각) 열린 헝가리와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유럽예선 조별리그 I조 8차전에서도 침묵했다.

영국 언론 미러는 '케인이 어려움을 인정했다. 그는 올 시즌 EPL에서 아직 득점하지 못했다. 월드컵 예선에서도 득점하지 못했다. 놀라운 것은 그도 평소에는 잘하던 것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점을 인정했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케인은 "나는 나 자신에 대해, 그리고 내가 속한 팀들에 대해 자신이 있다. 내가 할 수 있는 한 노력하고 있다. 나에 대해 많은 얘기가 있다는 것을 안다. 그들은 의견을 가질 권리가 있다. 하지만 나에 대한 가장 큰 비평가는 결국 나다. 나 자신에게 큰 부담을 줬다. 월드컵 예선에서 15경기 만에 골을 넣지 못했다. 세상의 끝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