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일간스포츠

이강철 KT 감독 "10월 마지막 날이 빨리 왔으면.."

박소영 입력 2021. 10. 14. 12: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월 마지막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프로야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6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 이강철 감독이 9회초 유격수 권동진의 실책에 아쉬워 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이강철(55) KT 감독의 요즘 소망이다. 10월 31일은 정규시즌이 모두 끝나고 포스트시즌 준비가 시작되는 날이기 때문이다.

KT는 지난 7일 수원 키움전에서 9-2로 승리하면서, 10개 팀 가운데 가장 먼저 70승(49패 7무)째를 올렸다. 지난 2015년 1군 리그에 합류한 막내 구단 KT가 70승에 선착한 것은 처음이다. 역대 KBO리그에서 70승 선착 팀의 정규시즌 1위 확률은 74.2%(31차례 중 23번)이고 한국시리즈 우승 확률은 58.1%(31번 중 18차례)에 이른다.

당시 KT는 2위 삼성과 3경기 차였다. 그런데 이후 13일까지 4경기 중 1승만 거두면서 크게 달아나지 못했다. 그 사이 삼성은 70승(54패 8무) 고지를 밟았고, KT를 승차 1.5경기 차로 추격하고 있다. 3위 LG와도 승차 2.5경기 차로 격차가 크지 않다. 이 감독은 "정규시즌을 치르면서 고비가 있을 거라고 예상했지만, 막판에 가장 큰 고비를 만났다"고 한숨을 쉬었다. 이어 "(우승 확정한) 10월의 마지막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후반기에 줄곧 1위를 질주했던 KT에 암초가 된 건 침체한 타격이다.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7경기 동안 팀 타율이 0.208로 리그 10위다. 팀 평균자책점은 3.15로 리그 2위였다. 이 감독은 "투수와 타격이 조화롭지 못하다. 투수들이 잘 던져도 타자들이 점수를 내주지 않아 힘이 빠질 수 있다"고 걱정했다.

이럴 때일수록 베테랑 타자들이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 13일 서울 잠실 두산전에서는 리그 최고령(40세) 타자 유한준을 4번에 배치했다. 유한준은 3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5번에 배치된 재러드 호잉도 4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비록 3-5로 졌지만, 중심 타선은 살아나는 모습이었다. 이 감독은 "베테랑 선수들이 꽉 막힌 타격 혈을 뚫어주면 또 상승세를 탈 것"이라고 했다.

KT 우승 확정의 분수령은 오는 22~23일 대구에서 열리는 삼성전이다. KT는 삼성과 상대전적에서 6승 7패 1무(승률 0.462)로 열세다. KT가 이 고비만 넘긴다면 느긋하게 가을야구를 준비할 수 있다. 이 감독은 "(하늘이) 우승을 쉽게 안 준다. 이 위기 잘 넘기면 흐름에 따라 11월에는 잘할 수 있다. 선수들이 이번 위기를 잘 극복해 경험을 쌓고 포스트시즌에 가길 바란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