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탈코리아

'올스타 포수+오클랜드 해설위원' 레이 포시, 암투병 끝에 74세로 별세

고윤준 입력 2021. 10. 14. 13:16

기사 도구 모음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해설위원을 맡았고, 전 올스타 포수였던 레이 포시가 7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오클랜드는 14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포시의 사망 소식을 전하고 성명문을 발표했다.

구단은 "오클랜드는 포시의 사망소식에 매우 가슴 아파하고 있다. 그만큼 팀원이 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설명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우리는 그의 가족과 친구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우리는 그를 그리워할 것"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해설위원을 맡았고, 전 올스타 포수였던 레이 포시가 7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오클랜드는 14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포시의 사망 소식을 전하고 성명문을 발표했다.

구단은 “오클랜드는 포시의 사망소식에 매우 가슴 아파하고 있다. 그만큼 팀원이 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설명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우리는 그의 가족과 친구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우리는 그를 그리워할 것”라고 전했다.

포시는 12년의 선수 생활 동안 4개의 팀에서 뛰었다. 오클랜드에서도 3년간 활약한 바 있다. 그는 12시즌 동안 924경기를 소화, 타율 0.256 61홈런 324타점 OPS 0.673을 기록했다.

그는 특히 1970년과 1971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유니폼을 입고 2년 연속 올스타와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또, 그가 오클랜드에서 활약한 1973년과 1974년에는 팀이 우승하기도 하며 인연을 쌓았다. 그리고 은퇴 후에 1986년부터 오클랜드 방송국에서 TV와 라디오를 통해 오클랜드 야구의 목소리가 됐다.

하지만 지난 8월 뒤늦게 16년간 암으로 투병 생활을 해왔다는 사실을 밝히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추가로 오클랜드 구단은 그를 기리며 그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오클랜드 공식 트위터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