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구속은 150km인데.." '3일 휴식' 승부수 던진 에이스, 믿어도 되나[부산포커스]

김영록 입력 2021. 10. 14. 14:51

기사 도구 모음

이젠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실감 안나던 시즌 종료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서튼 감독은 "스트레일리 본인, 또 투수코치와 충분한 이야기를 나눴고, 스트레일리도 동의했다"면서 "스트레일리는 105구를 던졌든 80구를 던졌든 3일째에 불펜 피칭을 하는 루틴이 있다. 몸 자체는 이미 회복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주 2회 등판이 3일 뒤임을 감안하면 교체가 불가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 롯데 스트레일리가 역투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05/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이젠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실감 안나던 시즌 종료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이제 13경기밖에 남지 않았는데, 아직도 5강과는 3경기반 차이다.

13일 만난 래리 서튼 롯데자이언츠 감독은 "잔여 14경기에서 10승을 하는게 목표다. 이번주가 특별하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선택한 카드는 스트레일리의 3일 휴식 후 등판이다. 이날 스트레일리를 선발로 쓰고, 박세웅 이인복에 이어 서준원이 빠진 자리에는 프랑코를 선발로 복귀시킨다. 그리고 17일 더블헤더 1차전에는 이승헌, 2차전에는 스트레일리가 나서는 계획이다. 대체선발로 예정된 최영환보다는 스트레일리-프랑코 듀오를 신뢰한 셈이다. 말 그대로 가을야구를 위한 승부수다.

서튼 감독은 "스트레일리 본인, 또 투수코치와 충분한 이야기를 나눴고, 스트레일리도 동의했다"면서 "스트레일리는 105구를 던졌든 80구를 던졌든 3일째에 불펜 피칭을 하는 루틴이 있다. 몸 자체는 이미 회복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날 그 기념비적인 '10치올'을 위한 첫날, 스트레일리는 5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구위는 좋았다. 직구 최고 구속이 150㎞에 달했고, 슬라이더 역시 140㎞를 넘나들었다. 1~2회 홍창기 서건창 이재원 문성주 문보경을 잇따라 삼진 처리할 만큼 위력적이었다. 스트라이크-볼 비율도 62:33으로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스트레일리는 15승4패 평균자책점 2.51을 기록했던 지난해 같은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서튼 감독 스스로도 "구위는 작년보다 더 좋다. 작년에 많은 이닝을 소화했지만, 몸상태는 여전히 좋다는 뜻이다. 그런데 제구가 작년만 못하다보니 성적이 좋지 않다"고 여러차례 말한 바 있다.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스트레일리와 서튼 감독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02/

최근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QS)를 기록하며 회복세였지만, 이날은 올시즌 종종 드러난 부진할 때의 스트레일리였다.

2회 선취점은 어쩔 수 없었다. 롯데 수비진의 실수라기보단 마음의 틈을 파고든 오지화의 센스 있는 주루플레이가 좋았다.

4회는 달랐다. 선두타자 서건창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줬고, 오지환 이영빈 문성주에게 잇따라 안타를 허용하며 순식간에 3점을 추가 허용했다. 특히 이영빈은 스트레일리 상대 4타수 4안타를 기록했다.

5회를 마쳤을 때 스트레일리의 투구수는 95개. 주 2회 등판이 3일 뒤임을 감안하면 교체가 불가피했다. 이날 롯데 불펜은 무실점으로 4이닝을 잘 막았지만, 승리를 따내진 못했다.

이제 시즌 막바지, 롯데는 '위'만 바라보고 있다. '후반기에 잘했다'만으론 아쉬움을 달래기 어렵다. 이대호와 롯데가 함께 할 시간은 2022년까지다. 올해는 단 두번의 기회 중 한번이다. 스트레일리의 책임감이 막중하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