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시즌 다 끝났는데 ML 위용 되찾은 멩덴 "재계약 한다면 160~170이닝 자신있다"[광주 인터뷰]

김진회 입력 2021. 10. 15. 00:00

기사 도구 모음

가을야구의 희망이 사라졌고, 시즌의 끝이 보이는 시간.

일각에선 이제서야 멩덴이 KBO리그에 적응한 것이 아니냐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멩덴에게 바라던 모습이 시즌 막판에야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멩덴은 내심 재계약에 대한 희망도 내비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14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1회초 2사 2루 위기를 넘긴 KIA 멩덴이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광주=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14/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가을야구의 희망이 사라졌고, 시즌의 끝이 보이는 시간. 이제서야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17승을 거둔 위용이 발휘되고 있는 모습이다.

KIA 타이거즈의 외국인 투수 다니엘 멩덴 얘기다.

멩덴은 14일 광주 삼성전에서 6이닝 1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팀의 5대2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첫 무실점이자 시즌 8번째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 이하)를 작성했다.

총 투구수는 90개. 1회 21개의 공을 던진 것 빼고 2회부터 6회까지 효율적인 투구수가 관리됐다.

무엇보다 두 경기 연속 쾌투를 펼치고 있다. 지난 8일 LG전에선 7이닝 2실점으로 버텨냈다.

일각에선 이제서야 멩덴이 KBO리그에 적응한 것이 아니냐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경기가 끝난 뒤 멩덴은 "이날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려고 노력했다. 야수들도 도와줬고, 포수 김민식의 리드가 좋았다"고 밝혔다.

멩덴은 지난 5월 중순 팔꿈치 굴곡근 부상으로 3개월 가량 재활에 매달렸다. 몸 상태에 대해선 "팔 상태는 괜찮은 편이다. 시즌 막바지라 몸은 피곤한 상태지만 매 경기 선발 등판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2021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14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KIA 선발투수 멩덴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광주=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14/

멩덴이 느낀 생애 첫 KBO리그는 어땠을까. 그는 "한국과 미국은 많이 다르다. 미국에선 타자들이 홈런과 장타 스윙을 많이 가져간다. 그러나 KBO 타자들은 스몰 베이스볼에 맞춰져 있다. 헛스윙 대신 파울이 많이 나와 힘들다"고 했다.

다만 이런 차이점이 멩덴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있다. 스스로 인정했다. 그는 "매 경기를 치르면서 발전하려고 한다. 한국에선 미국에서보다 변화구를 많이 던져서 발전했던 것 같다. 미국에서도 초구에 변화구를 많이 던져서 스트라이크를 많이 잡는 투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KIA와의 재계약 여부는 아직 미정이다. 사실 애매한 상황이다. 멩덴에게 바라던 모습이 시즌 막판에야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멩덴은 내심 재계약에 대한 희망도 내비쳤다. 그는 "사실 지난해 같은 경우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아서 20이닝밖에 못던졌다. 올해는 2경기 정도 더 선발등판이 예정돼 120이닝 정도 될 예정이다. 내년 재계약을 한다면 160~170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 투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