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SEN

중국으로 떠난 '연경언니'..뉴 캡틴의 책임감 "맡은 임무 해내겠다"

이후광 입력 2021. 10. 15. 00:30 수정 2021. 10. 15. 00:36

기사 도구 모음

흥국생명 새 주장 김미연에게 김연경 공백 메우기라는 막중한 과제가 주어졌다.

V리그 여자부 역사상 전무후무한 리더십을 갖고 있는 김연경의 자리를 메운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만 김미연은 "맡은 임무를 해내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김미연은 1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취재진과 만나 올 시즌 흥국생명의 새로운 주장이 된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흥국생명 김미연 / KOVO 제공

[OSEN=청담, 이후광 기자] 흥국생명 새 주장 김미연에게 김연경 공백 메우기라는 막중한 과제가 주어졌다. V리그 여자부 역사상 전무후무한 리더십을 갖고 있는 김연경의 자리를 메운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만 김미연은 “맡은 임무를 해내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김미연은 1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취재진과 만나 올 시즌 흥국생명의 새로운 주장이 된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김미연은 “선수들이 많이 바뀌었기 때문에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비시즌을 준비했다. 어린 선수들이 많아 분위기가 밝고 활기찬 편”이라고 오프시즌을 보낸 소감을 전했다.

흥국생명은 지난 시즌 에이스 김연경과 V리그 간판스타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자매를 앞세워 시즌 내내 수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그러나 시즌 도중 쌍둥이가 학교폭력 가해자 지목과 함께 전력에서 제외됐고, 김연경은 시즌이 끝나고 중국행을 택했다.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에 주장을 맡은 김미연이다.

그러나 김미연은 “굳이 다른 건 없다. 지난 시즌은 좋은 선수들이 있어서 성적이 좋을 것이라 예상된 것이고, 올해는 안 좋다고 말하는데 그건 그 사람들의 생각이다. 거기에 개의치 않고 준비하고 있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김연경의 뒤를 이어 주장을 맡는 부분에 대해서도 “부담이 없진 않다. 그러나 어차피 계속 갖고 가야하는 것이기 때문에 떨쳐내려고 하고, 많이 떨친 편이다”라고 밝혔다.

김연경이 떠났지만 올해는 출산을 마치고 돌아온 든든한 맏언니 김해란이 있어 큰 힘이 된다. 김미연은 “코트의 무게감이 다르다. 믿음이 굉장히 많이 간다. 언니가 있어 의지가 된다”고 말했다.

김미연은 주장뿐안 아니라 올해 팀의 에이스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그는 김연경, 이재영이 떠난 레프트진의 희망이다. 김미연은 “원래 보조 공격수에서 주 공격수가 됐다. 다른 팀 주공격수들처럼 화려하진 않겠지만 맡은 임무를 해낼 것이다. 계속 보강하고 잘 준비할 것이고, 아마 올해는 공부하는 시즌이 될 것 같다”고 바라봤다.

김미연은 “항상 선수들에게 집중하자고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이다. 선수들이 어려서 집중력에 기복이 있다”며 “일단 올해는 부상을 당하지 않고, 팀이 원하는 만큼 해줄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목표를 전했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