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재영-다영 그리스 떠나는 날 개막전 나선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억지 리빌딩 사실"

권인하 입력 2021. 10. 16. 06:37

기사 도구 모음

지난 시즌 생각지도 못했던 태풍에 흔들렸던 흥국생명.

박 감독은 "팀 상황이 너무 안 좋다. 사실이 그렇다. 그래도 신의 한수는 김해란이 제 때 복귀를 해서 후배에 귀감이 되고 있는 것이다. 본인이 능력치가 어느 정도 나와야할지 해봐야겠지만 김해란 없는 흥국은 힘들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지난 시즌 생각지도 못했던 태풍에 흔들렸던 흥국생명.

하필 지난 시즌 챔피언인 GS칼텍스와 도드람 2021∼2022 V-리그의 개막전을 치르게 됐다.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폭 논란과 외국인 선수의 부상 이탈 등 여러 악재는 에이스 김연경으로도 이겨내지 못했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어떤 감독도 겪어보지 못했던 일을 혼자 다 짊어지고 챔피언결정전까지 치렀다.

이제 다시 출발선에 섰다. 박미희 감독은 "어느 분이 억지 리빌딩이라고 하셨는데 사실이다"면서 "훈련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했는데 어린 선수들 위주로 훈련량을 많이 늘릴 수 밖에 없었다"라고 했다.

출산을 위해 1년간 코트를 떠나있던 리베로 김해란의 복귀가 고마울 수밖에 없었다. 박 감독은 "팀 상황이 너무 안 좋다. 사실이 그렇다. 그래도 신의 한수는 김해란이 제 때 복귀를 해서 후배에 귀감이 되고 있는 것이다. 본인이 능력치가 어느 정도 나와야할지 해봐야겠지만 김해란 없는 흥국은 힘들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본인의 의지는 대단하다. 지금은 100%는 아니지만 경기에 나가서 뛸 수 있을 정도는 됐다. 어려울 때 다시 복귀해 맏언니 역할을 잘 하면서 중심을 잘 잡아주고 있다"라고 했다.

지난 시즌 이다영이 갑자기 빠지면서 주전을 맡아 고군분투했던 김다솔은 이제 믿을 수 있는 세터가 됐다. 박 감독은 "이번 오프시즌을 보면서 '언제 이렇게 성장했지?'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이제 언니 모습이 나온다. 어느 정도 안정적으로 플레이를 하고 동생들도 잘 이끌고 가고 있다. 확실히 안정적으로 좋아졌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초반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아무래도 팀의 톱니바퀴를 다시 끼워 맞추는 상황이라 초반 어느 정도 경기력이 나와야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더 적극적으로 플레이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 감독은 "경쟁 위주로 연습을 했다. 본인들이 주전 자리를 꿰차는 게 중요하다. 출발이 무조건 좋아야 한다"라고 했다.

삼산체육관으로 홈구장을 옮기는 것은 긍정적으로 봤다. "1라운드 때는 원정만 간다. 대신 후반기엔 홈이 많다"는 박 감독은 "새 구장이 교통도 좋고 우리만 쓰니 우리 위주로 뭐든 할 수 있다. 길게 봤을 때는 잘 옮겼다고 할 수 있다"라고 했다.

이어 "좌석이 많으니까 많이 채울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박 감독은 "열심히 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면 찾아오시지 않을까 한다"라며 팬들의 새구장 방문을 기대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