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뉴스1

데일리 홋스퍼 "손흥민, 코로나 확진"..구단 공식 발표는 아직

안영준 기자 입력 2021. 10. 16. 10:38 수정 2021. 10. 16. 11:33

기사 도구 모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한 명이 손흥민이라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16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 선수 2명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진행된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손흥민의 코로나19 확진이 사실이라면, 손흥민과 토트넘 모두에게 치명적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한 명이 손흥민이라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16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 선수 2명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진행된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같은 날 '데일리 홋스퍼'는 SNS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의 선수는 손흥민과 브라이언 힐"이라고 밝혔다. 이 외에 다른 현지 언론 SNS들도 손흥민의 코로나19 소식을 빠르게 퍼트리고 있다.

토트넘 구단은 아직 공식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누구인지 발표하지 않았다.

누누 산투 감독 역시 "(18일 열릴 뉴캐슬과의) 경기를 앞두고 밝히고 싶지 않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다만 산투 감독은 "국가대표팀 경기만 다녀오면 코로나19 확진자가 생긴다"고 말해 확진자 중 최근 국가대표팀 경기를 다녀온 선수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손흥민의 코로나19 확진이 사실이라면, 손흥민과 토트넘 모두에게 치명적이다.

손흥민은 18일 열릴 뉴캐슬과의 2021-22 EPL 8라운드, 22일 치러질 비테세(네덜란드)와의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24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EPL 9라운드에 나설 수 없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2연전 시리아전과 이란전에서 모두 골을 기록하는 등 좋은 컨디션을 보이던 손흥민으로선 더욱 안타까움이 클 확진이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 이란과의 경기를 위해 테헤란으로 출국을 앞둔 손흥민이 8일 경기도 파주NFC에서 코로나19 PCR 검사를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1.10.8/뉴스1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