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SEN

"인성을 더 가르쳤어야 했는데.." 쌍둥이 자매 옛스승의 뒤늦은 후회  

손찬익 입력 2021. 10. 16. 11:17 수정 2021. 10. 17. 07:39

기사 도구 모음

그리스 무대 진출을 앞둔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의 옛 스승으로 알려진 김양수 진주 선명여고 배구부 총감독이 "고등학교 3년 동안 키운 당시 감독이었으니까 인성을 가르치는 일이 내가 해야 할 일이 아니었나"라고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고등학교 3년 동안 키운 당시 감독이었으니까 인성을 가르치는 일이 내가 해야 할 일이 아니었나"라고 말끝을 흐린 김양수 총감독은 학교 폭력 가해 논란에 이어 가정 폭력 논란에 휩싸인 이다영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영과 이다영 / OSEN DB

[OSEN=손찬익 기자] 그리스 무대 진출을 앞둔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의 옛 스승으로 알려진 김양수 진주 선명여고 배구부 총감독이 "고등학교 3년 동안 키운 당시 감독이었으니까 인성을 가르치는 일이 내가 해야 할 일이 아니었나"라고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채널A는 15일 쌍둥이 자매가 모교에서 비밀리에 훈련을 소화했던 소식을 전했다. 김양수 총감독은 채널A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곳에 안 왔다면 거짓말이고 왔었다. '밤에 와서 잠시 훈련해도 되겠습니까'라고 했을 때 차마 뿌리칠 수는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김양수 총감독은 쌍둥이 자매를 둘러싼 여론을 우려해 학교장에게도 훈련 소식을 숨겨야 했다. 잘 났든 못 났든 자신의 제자이기에 책임져야 한다는 스승의 진심이 담겨 있었다. 

그는 쌍둥이 자매의 논란에 대해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고등학교 3년 동안 키운 당시 감독이었으니까 인성을 가르치는 일이 내가 해야 할 일이 아니었나"라고 말끝을 흐린 김양수 총감독은 학교 폭력 가해 논란에 이어 가정 폭력 논란에 휩싸인 이다영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인성을 더 가르쳤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한국에 돌아와 뛰게 된다면 아주 많이 달라진 다영이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이재영과 이다영은 16일 밤 비행기를 타고 그리스로 떠난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