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손흥민, 뉴캐슬전 결장 예상라인업 발표..코로나 확진때문?

최만식 입력 2021. 10. 16. 17:30 수정 2021. 10. 16. 18:00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토트넘)의 코로나19 확진설이 확산하는 가운데 주말 경기 결장을 예상한 라인업이 나왔다.

영국 언론 이브닝스탠다드는 16일(한국시각) 토트넘-뉴캐슬전 예상 선발 라인업을 발표하면서 손흥민이 라인업에서 아예 제외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브닝스탠다드가 손흥민이 세인트 제임스파크(뉴캐슬전 장소)에 출현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힘에 따라 손흥민의 코로나19 확진설에 자꾸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손흥민(토트넘)의 코로나19 확진설이 확산하는 가운데 주말 경기 결장을 예상한 라인업이 나왔다.

영국 언론 이브닝스탠다드는 16일(한국시각) 토트넘-뉴캐슬전 예상 선발 라인업을 발표하면서 손흥민이 라인업에서 아예 제외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매체가 토트넘 측의 확인을 거쳤다고 밝힌 뉴캐슬전 선발 라인업은 4-3-3 포메이션이다. 골키퍼 요리스가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4백을 에메르손-로메로-다이어-레길론이 맡고, 중원에 은돔벨레-호비에르-스킵이 포진한다. 전방에는 루카스-해리 케인-델레 알리가 이름을 올렸다.

이브닝스탠다드가 손흥민이 세인트 제임스파크(뉴캐슬전 장소)에 출현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힘에 따라 손흥민의 코로나19 확진설에 자꾸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영국 매체들은 이날 토트넘 선수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확진된 선수 2명은 영국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에 따라 10일간 격리 조치를 받아야 한다.

이로 인해 18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경기, 22일 피테서(네덜란드)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24일 웨스트햄과의 EPL 원정경기에 차질을 겪게 됐다.

구단은 추가로 격리가 필요한 밀접 접촉자는 없다면서 확진 선수가 누구인지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자 토트넘 팬들 사이에서 손흥민과 브라이언 힐이 확진자라는 소문이 돌았다.

토트넘의 대표적 커뮤니티 공간인 페이스북 '스퍼스웹닷컴'에서는 긴급 관련 뉴스가 공지되자 댓글창을 통해 '누가 확진되었느냐'는 질문을 쏟아졌고, 이에 일부 팬들은 손흥민과 힐이 확진자라는 주장을 제시했다.

한 토트넘 팬은 이에 대한 근거로 또다른 커뮤니티 공간인 '라스트 워드 온 스퍼스' 트위터에 오른 공지문을 제시하기도 했다. 실제 '라스트 워드 온 스퍼스'의 게시물을 검색하면 손흥민과 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주장과 함께 손흥민과 힐의 사진까지 소개하고 있다.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이 뉴캐슬전을 앞둔 회견에서 "A매치 휴식기가 끝나고 나면 항상 문제들이 발생한다"며 대표팀에 소집됐다가 복귀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선수가 나왔다는 점을 암시하기도 했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