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최형우 거르고 상대한 4번타자, 황대인 데뷔 첫 시즌 10홈런 폭발

고유라 기자 입력 2021. 10. 16. 18:56

기사 도구 모음

KIA 타이거즈 내야수 황대인이 데뷔 첫 두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황대인은 1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서 3-4로 뒤져 있던 5회 2사 1,3루에서 김명신을 상대로 좌월 스리런포를 터뜨렸다.

두산은 2사 3루가 된 뒤 김명신이 최형우에게 볼 3개를 던지자 그를 고의볼넷으로 내보내고 황대인을 상대하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티비뉴스=잠실, 고유라 기자] KIA 타이거즈 내야수 황대인이 데뷔 첫 두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황대인은 1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서 3-4로 뒤져 있던 5회 2사 1,3루에서 김명신을 상대로 좌월 스리런포를 터뜨렸다.

두산은 2사 3루가 된 뒤 김명신이 최형우에게 볼 3개를 던지자 그를 고의볼넷으로 내보내고 황대인을 상대하게 했다. 황대인은 6구째를 힘껏 받아쳐 큰 타구를 보냈다.

황대인은 2015년 프로 입단 후 처음 한 시즌 두자릿수 홈런을 달성하며 왜 자신이 KIA의 4번타자인지를 입증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