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SPO 잠실] 'KIA 강한 뒷문' 장현식, 구단 최초 30홀드 달성

고유라 기자 입력 2021. 10. 16. 20:37

기사 도구 모음

KIA 타이거즈 투수 장현식이 구단 최초 30홀드를 달성했다.

장현식은 1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6-4로 앞선 8회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장현식은 이날 홀드를 추가해 올 시즌 30홀드를 달성했다.

2015년 심동섭(21홀드)을 넘어 구단 최다 홀드 기록을 계속 경신해 나가던 장현식은 KIA 구단 창단 최초 30홀드 고지를 밟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KIA 투수 장현식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잠실, 고유라 기자] KIA 타이거즈 투수 장현식이 구단 최초 30홀드를 달성했다.

장현식은 1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6-4로 앞선 8회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장현식은 이날 홀드를 추가해 올 시즌 30홀드를 달성했다. 2015년 심동섭(21홀드)을 넘어 구단 최다 홀드 기록을 계속 경신해 나가던 장현식은 KIA 구단 창단 최초 30홀드 고지를 밟았다.

이날 장현식은 2사 후 대타 조수행에게 좌중간 안타를 맞았으나 정수빈을 2루수 땅볼 처리하고 홀드 요건을 채웠다. 팀은 6-4 승리를 거뒀다.

장현식은 올 시즌을 앞두고 2군에서 선발로 스프링캠프를 준비했으나 전상현의 이탈로 팀 뒷문이 비면서 셋업맨 역할을 맡았다. 지난 8일 LG전~10일 한화전(더블헤더)에는 KBO리그 역대 26번째 3일간 4연투라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KIA의 시즌 뒷심이 강해진 것에 대해 "불펜진들이 뒤를 탄탄하게 지켜주고 있다"고 표현했다. KIA의 불펜에서 올해 빠질 수 없는 것이 마무리로 자리잡은 정해영과 장현식의 존재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