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SEN

이보다 강렬할 수 없다! 현대건설 새 외인, V리그 데뷔 첫 무대 트리플 크라운 달성 [수원 리뷰]

손찬익 입력 2021. 10. 17. 17:21

기사 도구 모음

야스민(현대건설)이 V리그 데뷔전에서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현대건설은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IBK 기업은행과의 개막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3-25 25-15 25-16 25-17)로 승리했다.

이날 백어택 12개, 블로킹 4개, 서브 에이스 3개를 기록하는 등 43점을 올리며 데뷔 첫 무대에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수원, 지형준 기자] 17일 오후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정규리그 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의 경기에서 현대건설이 세트스코어 3-1(23-25 25-15 25-16 25-17) 승리를 거뒀다.경기를 마치고 현대건설 야스민이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17 /jpnews@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야스민(현대건설)이 V리그 데뷔전에서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현대건설은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IBK 기업은행과의 개막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3-25 25-15 25-16 25-17)로 승리했다.

초보 사령탑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이날 경기에서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이 먼저 웃었다.

강성형 감독 첫 승 달성에 일등공신 역할을 한 건 외국인 선수 야스민이었다. 이날 백어택 12개, 블로킹 4개, 서브 에이스 3개를 기록하는 등 43점을 올리며 데뷔 첫 무대에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다현과 양효진은 나란히 9점을 올리며 강성형 감독의 첫 승 사냥을 지원했다.

반면 기업은행은 16점 공격 성공률 27.45%에 그친 외국인 선수 라셈의 부진에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오는 20일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2승 사냥에 나선다. 기업은행은 21일 흥국생명과 격돌한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