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잠실 현장]'日 유학→독립리그→육성선수→방출→군입대→육성 복귀' 두산 무명투수에게 찾아온 2번째 선발기회 '절반의 성공'

김진회 입력 2021. 10. 17. 20:06 수정 2021. 10. 17. 20:25

기사 도구 모음

17일 잠실 KIA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등판한 두산 베어스의 현도훈(28)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현도훈은 신일중 졸업 이후 일본으로 야구 유학을 떠났다.

이후 1군에서 불펜으로 두 경기를 더 경험한 현도훈은 추운 겨울을 맞았다.

현도훈은 17일 잠실 KIA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등판, 개인 최다 5이닝을 무실점으로 소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2차전이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 두산 현도훈이 역투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17/

[잠실=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17일 잠실 KIA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등판한 두산 베어스의 현도훈(28)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현도훈은 신일중 졸업 이후 일본으로 야구 유학을 떠났다. 일본 교토고쿠사고를 거쳐 일본 큐슈교리츠대에 입학했다. 대학교 2학년 중퇴 이후에는 일본 사회인야구단에서 공을 던졌다. 2016년 귀국한 현도훈은 이듬해 독립구단인 파주 챌린저스에 입단해 프로의 꿈을 키웠다. 그 꿈은 2018년 이뤘다. 육성선수로 두산 유니폼을 입었다.

현도훈은 2018년 5월 8일을 잊지 못한다. 1군 무대 데뷔전을 선발등판으로 치렀다. 광주 KIA전이었다. 다만 호됐다. 4⅓이닝 동안 9안타 2볼넷 1사구 7실점으로 부진했다. 이후 1군에서 불펜으로 두 경기를 더 경험한 현도훈은 추운 겨울을 맞았다. 그 해 11월 방출됐다. 그리고 군입대를 택했다. 사회복무요원으로 올해 5월 소집해제됐다. 운이 따랐다. 다시 프로 팀 입단 기회가 주어졌다. 자신을 방출시킨 두산이었다. 현도훈은 육성선수 신분으로 시간을 보내다 지난 5월 12일 정식선수로 전환됐다.

2군에서 몸을 만든 현도훈은 지난 8월 중순부터 1군에서 활용됐다. 불펜투수로 기용됐는데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지난 8월 12일 삼성전에선 2이닝 4실점, 8월 15일 키움전에선 1⅓이닝 3실점으로 부진했다. 그나마 8월 21일 한화전에선 1볼넷 이후 곧바로 강판되기도.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2차전이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4회초 이닝을 마친 두산 선발 현도훈이 미소 짓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17/

개인통산 두 번째 받은 선발 기회에선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현도훈은 17일 잠실 KIA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등판, 개인 최다 5이닝을 무실점으로 소화했다. 그러나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지만 흔들리면서 결국 3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1회와 2회를 삼자범퇴로 처리한 현도훈은 3회 선두 박정우에게 첫 안타를 허용했지만, 박정우의 2루 도루를 최용제가 저지하면서 후속 김민식과 박찬호를 범타 처리하고 안정을 되찾았다.

4회에도 선두 최원준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2사 이후 포수 최용제의 2루 도루 저지로 이닝을 끝낼 수 있었다. 5회에도 KIA 중심타선을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위기는 1-0으로 앞선 6회 닥쳤다. 선두 박정우를 볼넷으로 출루시킨 뒤 후속 김민식에게 우중간 안타를 허용해 무사 1, 3루 위기에 몰렸다. 이어 박찬호에게 볼넷을 내주며 무사 만루 위기를 맞은 뒤 이현승에게 마운드를 물려주고 강판됐다.

이후 이현승이 다행히 2실점으로 막아내면서 현도훈의 실점도 2점에서 멈췄다. 최원준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준 뒤 후속 김선빈에게 좌익수 희생 플라이를 허용했다. 잠실=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