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b11 현장] 김상식 감독, "팬들에게 죄송, 선수들의 충격이 클 듯하다"

김태석 기자 입력 2021. 10. 17. 22:00

기사 도구 모음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이 울산 현대를 상대한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 대결에서 승리하지 못해 팬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김 감독이 이끄는 전북이 17일 저녁 7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울산에 2-3으로 패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스트 일레븐=전주)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이 울산 현대를 상대한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 대결에서 승리하지 못해 팬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이 경기 패배 후 선수들의 충격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이 이끄는 전북이 17일 저녁 7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울산에 2-3으로 패했다. 전북은 전반 39분 한교원, 후반 3분 쿠니모토가 득점에 성공했으나, 전반 13분 바코, 전반 45+1분 윤일록, 연장 전반 11분 이동경의 연속골을 앞세운 울산의 공격에 무너지고 말았다.

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홈에서 많은 팬들이 응원과 박수를 보내주셨는데 승리하지 못해 팬들에게 죄송하다. 비록 이기지 못했지만 선수들은 120분 동안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따라가기 위해 많은 땀을 흘렸다. 다만 결과가 좋지 못해 땀이 헛되게 된 듯해 감독으로서 죄송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시즌 울산과 맞대결에서 이기지 못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K리그에서의 경쟁을 묻는 질문에 대해 김 감독은 "선수들의 충격이 좀 클 듯하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전북은 과거 이런 중요한 경기에서 진 적이 있다. 그때 경험을 가진 선수들도 있다. 하루 이틀 쉬면서 이번 경기의 아픔을 지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정규 시간에 교체를 한 명만 쓴 것과 관련해서는 "그때까지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김 감독은 "연장전을 준비하려고 했다. 이런 경기는 승부차기까지 갈 수 있는 확률이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교체가 늦어졌다"라고 말했다.

쿠니모토를 선발로 내세운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쿠니모토가 훈련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송민규가 대표팀에 다녀온 후 피로가 컸고, 무릎이 좋지 않았다. 후반전에 전술적인 부분을 바꾸기 위해 쿠니모토를 먼저 선발로 내보냈다. 쿠니모토도, 송민규도 자기 몫을 다했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김 감독은 연장 전반에 구스타보의 헤더슛이 골대를 강타한 장면을 무척 아쉬워했다. 김 감독은 "양 팀 모두 치열한 경기를 했다. 두 팀 모두 좋은 경기를 했다. 승부처는 구스타보의 헤더슛이 골대를 맞춘 장면인 것 같다. 행운이 우리에게 따르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