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마이데일리

'손흥민 선발 출전' 토트넘, 뉴캐슬전 전반전 2-1 상황서 중단

입력 2021. 10. 18. 01:17 수정 2021. 10. 18. 01:28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이 선발 출전한 토트넘이 뉴캐슬과의 맞대결에서 승부를 뒤집은 가운데 경기가 중단됐다.

토트넘은 1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에서 전반전을 2-1로 앞선 가운데 주심은 경기 중단을 결정했다.

토트넘은 뉴캐슬전을 앞두고 2명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있었지만 토트넘은 뉴캐슬전 직전 소속팀 선수의 코로나19 확진은 검사 결과가 잘못된 것이라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이 선발 출전한 토트넘이 뉴캐슬과의 맞대결에서 승부를 뒤집은 가운데 경기가 중단됐다.

토트넘은 1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에서 전반전을 2-1로 앞선 가운데 주심은 경기 중단을 결정했다. 토트넘은 뉴캐슬전을 앞두고 2명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있었지만 토트넘은 뉴캐슬전 직전 소속팀 선수의 코로나19 확진은 검사 결과가 잘못된 것이라고 발표했다.

토트넘은 뉴캐슬을 상대로 케인이 공격수로 출전했고 손흥민과 모우라가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은돔벨레, 스킵, 호이비에르는 중원을 구성했고 레길론, 다이어, 로메로, 에메르송은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뉴캐슬은 경기시작 2분 만에 윌슨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윌슨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만키요의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전반 17분 은돔벨레가 동점골을 기록했다. 은돔벨레는 레길론의 횡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전반 22분 케인이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케인은 호이비에르의 로빙 패스를 뉴캐슬 수비 뒷공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전반 38분 코너킥 상화에서 손흥민이 골문앞으로 띄운 볼을 모우라가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맞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이후 전반전 39분 코너킥 상황에서 토트넘의 레길론에게 주심에게 관중석에서 긴급 상황이 발생한 것을 알렸다.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의료진이 관중석으로 투입됐고 주심의 결정에 따라 양팀 선수들은 라커룸으로 이동했고 경기는 중단됐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