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터키 돌아간 김민재, 전반 23분만에 경고 두장으로 퇴장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입력 2021. 10. 18. 01:38

기사 도구 모음

축구대표팀 경기를 마치고 터키 페네르바체로 복귀한 김민재가 경기에 나섰지만 전반 23분만에 경고 두 장을 받아 퇴장당했다.

김민재는 18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트라브존과의 터키리그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전반 23분만에 퇴장 당했다.

전반 3분만에 페네르바체가 골을 넣어 1-0으로 앞선 전반 14분 김민재는 첫번째 경고를 받았다.

김민재의 페네르바체 열번째 경기만에 나온 첫 퇴장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페네르바체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축구대표팀 경기를 마치고 터키 페네르바체로 복귀한 김민재가 경기에 나섰지만 전반 23분만에 경고 두 장을 받아 퇴장당했다.

김민재는 18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트라브존과의 터키리그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전반 23분만에 퇴장 당했다.

전반 3분만에 페네르바체가 골을 넣어 1-0으로 앞선 전반 14분 김민재는 첫번째 경고를 받았다. 이후 전반 23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공격수와 몸싸움을 하며 어깨로 밀었지만 뒤에서 강하게 밀었다는 판정으로 또 다시 옐로카드를 받고 말았다.

결국 김민재는 두 번의 경고로 레드카드를 받고 경기장을 떠나야했다.

곧바로 페네르바체는 실점해 전반 36분까지 1-1로 맞서고 있다. 김민재의 페네르바체 열번째 경기만에 나온 첫 퇴장이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