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살인적인 일정에도..' 손흥민 향한 BBC의 극찬, "항상 의욕적"

정지훈 기자 입력 2021. 10. 19. 05:05

기사 도구 모음

몸 상태가 정상은 아니었다.

코로나 검사 결과가 잘못된 것이었고, 손흥민은 무리 없이 뉴캐슬전에 선발 출격했다.

경기 종료 후 스포트라이트는 손흥민에게 쏟아졌다.

손흥민은 A매치 기간 동안 유럽, 아시아, 중동을 오가는 일정 이후 곧바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몸 상태가 정상은 아니었다. 장기였던 드리블 돌파가 잘 통하지 않았고, 스프린트 후에 무릎에 손을 대며 체력적으로 어려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럼에도 손흥민은 인상적이었고, 풀타임 활약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18일 오전 030(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5점으로 5위로 도약했다.

경기를 앞두고 토트넘에 악재가 발생했다. 토트넘은 공식 채널을 통해 팀 내 1군 선수 중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가 두 명이 있다고 전했고, 손흥민과 브라이언 힐이 유력한 선수로 지목됐다. 그러나 해프닝이었다. 코로나 검사 결과가 잘못된 것이었고, 손흥민은 무리 없이 뉴캐슬전에 선발 출격했다.

하지만 경기는 토트넘의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전반 2분 칼럼 윌슨에게 실점을 내주며 끌려갔다. 만원 관중이 들어찬 세인트 제임스 파크의 분위기는 한층 달아올랐지만 토트넘은 다시 추격을 시작했다. 전반 17분 은돔벨레의 동점골에 이어 전반 22분 케인의 역전골까지 터지며 순식간에 스코어를 뒤집었다.

쐐기를 박은 건 손흥민이었다. 전반 추가시간 케인의 땅볼 크로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이 넘어지며 슈팅으로 완성했다. 경기 종료 후 스포트라이트는 손흥민에게 쏟아졌다. 손흥민은 A매치 기간 동안 유럽, 아시아, 중동을 오가는 일정 이후 곧바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케인과 함께 만든 득점도 돋보였지만 연계 면에서도 빛났다. 손흥민은 92%의 패스 성공률, 5개의 키 패스를 기록하며 토트넘을 승리로 이끌었다. EPL 사무국은 이날 경기 'KOTM(King Of The Match)'로 손흥민을 선정했다.

몸 상태는 완전하지 않았다. 장기였던 드리블 돌파는 상대 수비수에게 막혔고, 어딘가 몸 상태가 무거웠다.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있었기에 폭발적인 움직임을 자주 보여줄 수 없었고, 체력적으로 방전된 상태임을 보여줬다.

그럼에도 손흥민은 손흥민이었다. 가장 골이 필요로 하는 순간 번뜩이는 움직임을 통해 골을 만들었고, 아무리 체력적으로 힘들어도 의욕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에 영국 'BBC'"손흥민은 매 순간 의욕적으로 경기에 임하는 훌륭한 선수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