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PAOK 이재영-다영 첫 훈련. 동료들과 웃으며 사진 촬영

권인하 입력 2021. 10. 19. 10:41

기사 도구 모음

이재영-다영 자매가 PAOK 테살로니키의 동료들과 첫 훈련을 가졌다.

PAOK 구단은 공식 트위터에 '이 쌍둥이(LeeTwins)의 첫 훈련'이란 설명으로 선수들의 단체 사진을 올렸다.

PAOK 구단과의 첫 인터뷰에서 이재영은 "너무 좋고 기대고 많이 된다. 영광스러운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라고 했고, 이다영도 "그리스에 오게 돼 기쁘다. 좋은 환경에서 운동하게 돼 좋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PAOK 구단이 19일 이재영과 다영 자매가 첫 훈련을 했다며 기념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PAOK 공식 트위터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이재영-다영 자매가 PAOK 테살로니키의 동료들과 첫 훈련을 가졌다.

PAOK 구단은 공식 트위터에 '이 쌍둥이(LeeTwins)의 첫 훈련'이란 설명으로 선수들의 단체 사진을 올렸다.

이재영-다영 자매는 지난 2월 학교 폭력 문제가 나오면서 흥국생명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고, 결국 방출됐었다. 이후 그리스의 PAOK 구단과 계약을 한 자매는 취업 비자를 받은 뒤 16일 그리스로 출국했다.

17일 현지에 도착한 자매는 구단 관계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으면서 PAOK 선수로 새 출발을 했다.

PAOK 구단과의 첫 인터뷰에서 이재영은 "너무 좋고 기대고 많이 된다. 영광스러운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라고 했고, 이다영도 "그리스에 오게 돼 기쁘다. 좋은 환경에서 운동하게 돼 좋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19일 첫 훈련을 했지만 언제부터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지는 아직 알려 진바가 없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