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마이데일리

감독 된 토레스, '파워 벌크업'으로 눈길.."호날두 보는 줄"

입력 2021. 10. 20. 06:35 수정 2021. 10. 20. 08:51

기사 도구 모음

현역 시절 꽃미모로 이름을 날렸던 페르난도 토레스가 청순했던 감성을 뒤로한 채 야성미를 드러냈다.

토레스는 지난 2019년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토레스가 현역 시절 몸담았던 두 팀의 맞대결.

이는 토레스 감독의 전 동료 스티븐 제라드가 현역 시절에 넣은 30골 기록을 뛰어넘는 수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현역 시절 꽃미모로 이름을 날렸던 페르난도 토레스가 청순했던 감성을 뒤로한 채 야성미를 드러냈다.

토레스는 지난 2019년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화려한 선수 생활을 마친 그는 곧바로 지도자 커리어를 준비했다. 그 결과 올해부터 친정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19세 이하(U-19) 감독을 맡아 어린 선수들을 육성하고 있다.

19일(한국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리버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스리그 B조 3차전이 열렸다. 토레스가 현역 시절 몸담았던 두 팀의 맞대결. 결과는 전·후반에 각 1골씩 넣은 아틀레티코의 2-0 승리로 마무리됐다. 아틀레티코는 조 2위에, 리버풀은 조 3위에 자리했다.

이날 승부보다 더 큰 이슈가 있었다. 토레스 감독의 탄탄한 피지컬에 많은 이들이 열광했다. 토레스는 선수 시절 내내 슬림한 잔근육 체형으로 인기를 끌었다. 여기에 찰랑거리는 금발 머리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였다. 하지만 지도자가 된 현재는 우람한 어깨와 굵은 팔뚝을 자랑한다. 긴 머리도 짧게 다듬었다.

이날 토레스 감독이 지도하는 모습이 공개되자, 많은 이들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근황을 공유했다. 팬들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보는 것 같다”, “프로레슬러 존 시나인 줄 알았다”, "선수가 실수라도 하면 크게 혼낼 것 같다", “바이에른 뮌헨에서 몸을 키웠나?”, “사미르 나스리가 이 모습을 보고 배워야 한다” 등의 흥미로운 반응을 보였다. 여기서 언급된 나스리는 은퇴 후 최근 자선경기에 출전했는데 몸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뱃살이 볼록 나온 채 그라운드를 누볐다.

잠시 뒤 20일 오전 4시에 성인 무대에서 같은 팀들의 대결이 열렸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홈에서 치른 리버풀과의 2021-2022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경기 초반 리버풀에 2실점을 내줬고, 앙투안 그리즈만이 2골을 몰아쳐 2-2 동점을 이뤘다. 그러나 그리즈만이 퇴장 당해 수적 열세에 처했다. 그러다 후반에 모하메드 살라에게 1골을 더 내줘 2-3으로 졌다.

이날 2골을 추가한 살라는 리버풀 소속으로 챔피언스리그 통산 31골을 기록했다. 이는 토레스 감독의 전 동료 스티븐 제라드가 현역 시절에 넣은 30골 기록을 뛰어넘는 수치다. 리버풀과 아틀레티코의 성인팀 대결은 리버풀의 승리로, 유스팀 대결은 아틀레티코의 승리로 끝났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