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뉴스1

'블로킹 8개' 잡아낸 박찬웅, 부쩍 성장한 한국전력의 미래

이재상 기자 입력 2021. 10. 20. 12:09

기사 도구 모음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의 센터 박찬웅(24)이 높이에서 위력을 발휘하며 장병철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다.

한국전력은 1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5-16 25-18)으로 완승을 거뒀다.

박태환 등도 입대를 한 상황에서 박찬웅이 첫 경기에서 블로킹 8개를 포함해 10득점을 올리며 장병철 감독을 미소 짓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화재전에서 10득점 맹활약
한국전력의 센터 박찬웅.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의 센터 박찬웅(24)이 높이에서 위력을 발휘하며 장병철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다.

한국전력은 1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5-16 25-18)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의 주역은 돌아온 에이스 서재덕(12점)이었지만 센터 박찬웅의 활약도 빛났다.

박찬웅은 삼성화재를 상대로 블로킹만 8개를 잡아내는 괴력을 발휘하며 셧아웃 승리를 견인했다. 한전은 박찬웅의 활약 덕분에 블로킹 숫자에서 14-6의 압도적인 우위를 점할 수 있었다.

한양대를 나와 2020-21시즌 2라운드 6순위로 한전 유니폼을 입은 박찬웅은 신장 196㎝로 높이가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V리그에 앞서 열린 2021 의정부 KOVO컵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치며 기대감을 높였다.

개막 첫 경기에서 '젊은 피'인 박찬웅의 '인생 경기'를 펼쳤다.

지난 시즌 8경기에 나와 총 6개의 블로킹을 잡아냈던 박찬웅은 이날 1경기 만에 작년 기록을 넘어서며 박수를 받았다.

19일 대전충무 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한국전력과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한국전력 선수들이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한국전력 배구단 제공)2021.10.19/뉴스1 © News1

한전은 V리그 최고의 센터인 신영석(35)이 자리하고 있지만 그의 뒤를 이을 자원이 부족하다는 평가가 많았다. 박태환 등도 입대를 한 상황에서 박찬웅이 첫 경기에서 블로킹 8개를 포함해 10득점을 올리며 장병철 감독을 미소 짓게 했다.

지난 시즌 아쉽게 '봄 배구'에서 탈락한 한전은 2021-22시즌 V리그 남자부에서 다크호스로 꼽힌다. 국가대표 출신 서재덕이 군 제대 후 돌아왔고 베테랑 박철우도 재활 등을 통해 컨디션을 찾았다.

기대를 모았던 이란 출신의 바르디아 사닷이 부상으로 시즌 전 팀을 떠났지만 빠르게 대체 외국인 선수 다우디 오켈로(우간다)를 데려와 공백을 메웠다. 지난 시즌 최고의 리시브 라인을 자랑했던 이시몬-오재성 듀오가 건재한 한전은 올 시즌 봄 배구 이상을 노릴만한 전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기존 전력이 탄탄한 한전은 센터 포지션의 박찬웅까지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치면서 이번 시즌에 대한 전망을 밝혔다.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