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스포츠투데이

'BMW 출격' 리디아 고 "갤러리 없어 아쉽지만, 굉장히 기대"

이상필 기자 입력 2021. 10. 20. 14:31

기사 도구 모음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출전 소감을전했다.

리디아 고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부산 기장의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6726야드)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리디아 고는 이달 초 스폰서 대회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 출전한 뒤, 국내에 머무르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출전을 준비해 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9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한 리디아 고 / 사진=DB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갤러리가 없어 아쉽지만 굉장히 기대된다"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출전 소감을전했다.

리디아 고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부산 기장의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6726야드)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리디아 고는 이달 초 스폰서 대회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 출전한 뒤, 국내에 머무르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출전을 준비해 왔다. 그는 "이번 대회에는 갤러리가 없어 조금 아쉽지만, 한국에서 함께 할 기회가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 굉장히 기대가 된다"고 대회 출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코스에 대해서는 "2019년과 비교했을 때 코스 셋업이 크게 변한 것 같지는 않다. 기억한 그대로의 코스"라면서 "이 코스는 버디를 잡을 수 있는 홀들이 있지만 까다롭고, 18번 홀은 시그니처 홀 같다. 이곳에서는 샷이 좋아야 하고, 퍼팅도 중요하다. 그린에서의 스피드 컨트롤이 굉장히 중요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올해 리디아 고는 롯데 챔피언십 우승, 도쿄 올림픽 동메달을 기록하며 만족스러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이달초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도 공동 5위로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자연스럽게 이번 대회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리디아 고는 "톱10 진입도 자주했고, 중간에 부진했지만 올림픽 전에 경기력을 회복했다. 전반적으로 일관성 있는 플레이를 했다"면서 "지난 몇 주간 퍼팅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볼 스트라이킹은 좋았다. 시즌을 강하게 마무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남은 대회에서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리디아 고는 마지막으로 "많은 선수들이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 이런 대회를 개최하는 것이 쉽지 않고 엄청난 노력과 눈물이 들어가는 일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런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 갤러리가 없어 아쉽지만 중계를 통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