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조선

168cm가 쏘아올린 174km 대포가 흐름 바꿨다, PS통산 홈런 3위 등극

노재형 입력 2021. 10. 20. 16:11

기사 도구 모음

1승3패로 몰릴 뻔한 팀을 구한 건 '작은 거인'이었다.

휴스턴은 1-2로 끌려가다 8회 터진 호세 알투베의 홈런으로 흐름을 탈 수 있었다.

MLB.com은 '알투베가 8회 우완 가렛 위틀록으로부터 동점 솔로홈런을 터뜨려 휴스턴의 역전 랠리가 시작됐다'면서 '이 홈런은 알투베의 포스트시즌 통산 21번째 아치로 이 부문 역대 3위로 올라섰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휴스턴 애스트로스 호세 알투베가 20일(한국시각)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서 보스턴 레드삭스 가렛 위틀록의 96마일 싱커를 받아쳐 좌월 홈런포를 터뜨리고 있다. 이 홈런은 알투베의 개인통산 21번째 포스트시즌 아치로 이 부문 단독 3위로 올라섰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1승3패로 몰릴 뻔한 팀을 구한 건 '작은 거인'이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벌어진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서 보스턴 레드삭스를 9대2로 눌렀다. 시리즈 전적 2승2패로 균형을 다시 맞춘 휴스턴은 5차전서도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휴스턴은 1-2로 끌려가다 8회 터진 호세 알투베의 홈런으로 흐름을 탈 수 있었다.

앞서 세 차례 타석에서 모두 범타로 물러난 알투베는 8회초 선두타자로 나가 보스턴의 가렛 위틀록의 96.1마일(155㎞) 한복판 싱커를 잡아당겨 11,33m 높이의 '그린몬스터'를 라인드라이브로 넘어가는 솔로포로 연결해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 홈런의 타구 속도는 107.9마일(174㎞)로 이날 휴스턴 타자들 가운데 가장 빨랐다.

보스턴은 1회초 알렉스 브레그먼에게 선제 홈런을 내준 뒤 1회말 잰더 보가츠의 투런홈런으로 역전에 성공했지만, 4회 1사 3루, 5회 1사 2루 기회에서 추가점을 올리지 못해 흐름을 빼앗기고 말았다. 결국 휴스턴은 알투베의 8회 홈런으로 분위기를 끌어온 뒤 9회 빅이닝을 만들며 화끈한 역전승을 일굴 수 있었다.

사실 9회에도 마이클 브랜틀리가 승부에 쐐기를 박는 3타점 2루타를 터뜨릴 수 있었던 건 앞타자 알투베가 신중하게 볼을 골라 풀카운트에서 걸어나가며 기회를 만루로 확장했기 때문이다. 100마일 강속구를 던지는 상대 네이선 에오발디는 앞선 이닝에서 홈런을 날린 알투베와의 정면 승부가 껄끄러웠는지 커브로 유인했으나, 알투베는 말려들지 않았다.

MLB.com은 '알투베가 8회 우완 가렛 위틀록으로부터 동점 솔로홈런을 터뜨려 휴스턴의 역전 랠리가 시작됐다'면서 '이 홈런은 알투베의 포스트시즌 통산 21번째 아치로 이 부문 역대 3위로 올라섰다'고 전했다.

포스트시즌 통산 홈런은 매니 라미레즈가 29개로 1위, 버니 윌리엄스 22개로 2위, 알투베가 이날 21개를 기록해 데릭 지터(20개)를 제치고 단독 3위가 됐다. 현역 선수 중에는 물론 1위고, 공동 2위인 조지 스프링어(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앨버트 푸홀스(LA 다저스)보다 2개를 많이 쳤다.

알투베는 전날 3차전서 2회 평범한 땅볼을 놓치는 실책을 범해 패배의 원흉으로 지목됐지만, 하루 만에 역전승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알투베는 키 1m68로 메이저리그 현역 최단신 선수다.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2m1)가 2019년 6월 22일 휴스턴전에 생애 첫 리드오프로 출전해 메이저리그 역대 최장신 톱타자로 화제가 된 적이 있는데, 반대로 알투베는 메이저리그 데뷔 시절부터 리드오프와 2번타자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비며 '작은 거인'의 명성을 쌓았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