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뉴시스

조코비치, 호주오픈 출전 불발되나..백신 의무화에 반발

김희준 입력 2021. 10. 20. 17:19

기사 도구 모음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가 내년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 무사히 출전할 수 있을까.

내년 1월 개최되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 출전하려는 선수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호주 입국 비자를 받을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호주 빅토리아주 주지사 "백신 미접종 선수, 입국 비자 받기 어려울 것"

조코비치 "백신 접종 개인이 선택해야"는 주장 펼쳐

[멜버른=AP/뉴시스]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21일 호주 멜버른에서 막을 내린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우승을 차지하고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조코비치는 결승전에서 다닐 메드베데프(4위·러시아)를 세트스코어 3-0(7-5 6-2 6-2)으로 물리쳐 이 대회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자신의 메이저대회 우승 횟수를 18회로 늘렸다. 2021.02.21.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가 내년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 무사히 출전할 수 있을까.

내년 1월 개최되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 출전하려는 선수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호주 입국 비자를 받을 수 있다.

호주 출입국 관리소 알렉스 호크 소장은 20일(한국시간) 호주 A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호주에 입국하려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해야 한다. 이는 국제 무대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에게도 적용된다"고 밝혔다.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개최지인 빅토리아주 대니얼 앤드류스 주지사도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테니스 선수들이 호주 입국 비자를 받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만약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선수가 비자를 받는다고 하더라도 접종한 선수들과 달리 2주 간의 자가격리를 거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호주가 이런 방침을 세움에 따라 조코비치의 호주오픈 출전 가능 여부에 대해 관심이 쏠리게 됐다.

조코비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백신 접종 결정은 개인의 선택이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만약 조코비치가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면 호주오픈 출전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호크 소장은 예외를 두지 않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9월 끝난 US오픈은 선수들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지 않았다. 다만 입장 관중들을 대상으로 최소 한 차례 백신을 접종했다는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했다.

올해 2월 열리는 호주오픈의 경우 참가 선수들을 모두 2주 간 격리 조치했다.

AP통신은 "현재 남녀 프로테니스 투어는 모든 선수들에게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강제하지는 않는다"면서 "그럼에도 US오픈 직전까지 접종률은 약 50%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