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한국어 인터뷰' 마사, "화제 끈 이유? 그동안 나처럼 말하는 사람 없었다"

신동훈 기자 입력 2021. 10. 20. 17:37

기사 도구 모음

 마사가 다시 한번 자신의 축구 철학에 대해 솔직한 답변을 내놓았다.

안산전 이후 진행한 인터뷰에서 마사는 한국말로 답변을 해 화제를 끌었다.

마사는 "일단 저는 개인적으로 지금까지의 축구 인생은 패배자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이렇게 매 경기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기회가 있고 어쨌든 승격에 모든 걸 걸겠다"고 말했다.

마사 인터뷰는 큰 이슈가 됐고 다양한 팬들이 그의 말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표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마사가 다시 한번 자신의 축구 철학에 대해 솔직한 답변을 내놓았다.

J리그에서만 뛰던 마사는 2019년 안산에 왔다. K리그2 24경기를 뛰어 9골 1도움을 기록해 주목을 받았다. 공격 어디서든 뛸 수 있는 다재다능함이 이목을 끌었다. 높은 활용도에 여러 팀들이 관심을 보냈고 수원FC에 입단했다. 수원FC에서 마사는 더욱 날아올랐다. 안병준과 '안마 콤비'를 결성해 수원FC 승격을 이끌었다. 

헌신적인 움직임과 2시즌 19골이라는 성적으로 이름을 확실히 알린 마사는 2021시즌을 앞두고 수원FC를 떠나 강원FC로 왔다. 김병수 감독 아래에서 뛰는 마사에게 시선이 집중됐는데 부상으로 인해 많은 경기를 뛰지 못했다. 복귀 후에도 선택을 받지 못하자 마사는 대전하나시티즌으로 향했다. 7번을 줄 정도로 마사에 대한 기대감은 컸다.

그러나 마사는 경남FC전에서 거친 태클을 당해 부상을 입었다. 한달 넘게 결장한 마사는 다시 돌아와 맹활약을 펼쳤다. 8월 15일 안산전 득점을 시작으로 내리 10경기에서 7골을 뽑아냈다. 10월 10일 안산전에선 프로 데뷔 후 첫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의 4-1 승리에 힘을 실었다. 폭주한 마사에 힘입어 대전은 플레이오프 티켓을 확보하며 승격에 대한 꿈을 더 키울 수 있었다.

안산전 이후 진행한 인터뷰에서 마사는 한국말로 답변을 해 화제를 끌었다. 마사는 "일단 저는 개인적으로 지금까지의 축구 인생은 패배자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이렇게 매 경기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기회가 있고 어쨌든 승격에 모든 걸 걸겠다"고 말했다. 마사 인터뷰는 큰 이슈가 됐고 다양한 팬들이 그의 말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표현했다.

마사는 20일 FC안양전을 앞두고 진행한 미디어데이 나와 화제의 인물이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팬분들께서 해트트릭을 기록하고 저처럼 인터뷰를 하는 사람은 보지 못했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다고 생각한다. 성격상 내가 나온 영상을 챙겨보는 편이 아니다. 앞으로 남은 시합에 대해서만 생각을 하고 있다"며 고 말했다.

이어 "그간의 연습의 성과가 많은 득점으로 연결됐다고 생각한다. 처음에 들어왔을 때부터 나의 각오는 변함없다. 최선을 다해 승격하는 것이다. 나는 도전자다. 도전자는 잃을 것이 없기 때문에 앞으로 갈 수밖에 없다. 할 수밖에 없다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향후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드러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