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오마이뉴스

베이징 트랙 첫 경험한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

박장식 입력 2021. 10. 20. 17:3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성빈 "생각보다 트랙 난이도 높지 않아".. 25일 승인 대회 출전

[박장식 기자]

 원윤종 조가 옌칭 트랙에서 주행에 나서는 모습.
ⓒ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제공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썰매 종목 경기가 개최될 중국 옌칭에서 진행되고 있는 국제훈련(ITP)에 참가하고 있는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 선수들이 베이징 올림픽에서의 메달 꿈을 안고 미리 트랙을 질주했다.

국제훈련은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테스트 이벤트를 대신해 편성된 것으로, 선수들이 트랙을 질주하며 어려운 구간, 트랙의 상황 등을 눈여겨보고 보강할 수 있는 자리다. 선수들은 24일까지 국제 훈련에서 트랙을 최대한 경험한 뒤, IBSF 승인 레이스를 통해 베이징에서의 첫 실전 무대에 나선다.

트랙을 뛰어본 선수들은 19일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을 통한 인터뷰에서 "보기와 다르게 난이도가 높아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중국 선수들이 비공개 훈련을 진행하면서 트랙에 대한 이해를 최상위로 올린 터라, 이에 대한 우려를 덧붙이기도 했다. 

"'크라이슬'보다 직후 커브가 어렵네요"

코로나19로 인해 옌칭 트랙은 그동안 베일에 싸여 있었다. 선수들 역시 영상이나 사진으로밖에 접하지 못했던 트랙이었다. 지난 3월 평창에서 열린 IBSF 승인 레이스에서 만난 선수들은 베이징 트랙에 대해 "2020-2021 시즌에 탈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트랙 경험을 하지 못해 아쉽다"고 이야기하곤 했었다.

선수들은 처음 탄 베이징 트랙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선수들은 대체적으로 만족했다. 스켈레톤 윤성빈 선수는 "전체적인 부대시설은 지금까지 지어진 트랙 시설 중에 최고인 것 같다"고 전했고, 봅슬레이 원윤종 선수 역시 "최신식 경기장이기에 시설 부분은 부족함이 없다"고 소감을 답했다.

경기장에 가기 전 선수들이 가장 주목했던 구간은 어땠을까. 베이징 트랙에서 가장 어렵다고 알려졌던 구간은 롤러코스터가 한 바퀴 돌듯 360도를 회전하는 이른바 '크라이슬' 구간이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릴 중국 옌칭 트랙의 모습. 우측 하단 동그랗게 말려 있는 부분이 '크라이슬'이라 불리는 부분이고, 크라이슬 바로 아래에 '13번 커브'가 놓여 있다.
ⓒ IBSF 제공
 
크라이슬 구간이 있는 트랙은 빠른 속도로 썰매가 내려가는 데다 원심력을 받은만큼, 중력을 평소보다 4~5배가량 받는다. 그런 탓에 선수들에게는 집중력을 유지하기에 어려운 구간으로 꼽히곤 한다. 옌칭 트랙에도 이런 크라이슬이 포함된 탓에 다른 트랙보다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곤 했다.

하지만 선수들은 크라이슬 구간이 보기보다 어렵지 않다고 전했다. 윤성빈 선수는 옌칭 트랙에 대해 "사진으로 접했을 때와 비슷하게 크고 긴 트랙이지만, 보기와는 다르게 트랙 난이도가 높지는 않다. 크라이슬 역시 어려우리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어렵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오히려 윤성빈 선수는 "13번 커브 나온 직후 직선 구간에서 자리를 잡는 것이 오히려 까다로움을 느낀다"면서, 의외의 난점을 소개하기도 했다.

남자 봅슬레이 원윤종 선수 역시 "트랙 자체가 난이도가 크게 있지는 않은 편"이라면서도, "난이도가 높지 않다보니 가속을 붙이고, 얼마나 시간을 줄일 수 있는지에 대한 디테일을 찾아내는 것이 어렵다"고 소감을 전했고, 여자 모노봅 김유란 선수도 "전반적으로 어려운 구간은 없지만 까다로운 부분이 많다"며 후기를 남겼다.

실제로 어려운 트랙보다 쉬운 트랙은 시간을 단축하거나 경쟁을 하는 데 어려움이 크다. 라인을 잘못 잡는 등 작은 실수에도 시간 차이가 크게 나는 탓에 무엇보다도 트랙을 많이 경험하는 것이 중요하다. 중국 선수들은 이미 비공개 훈련을 통해 옌칭 트랙을 300번 이상 타며 연습했다는 이야기가 도는 상황.

원윤종 선수는 "(국제 훈련에서) 중국 선수들이 훈련하지 않고 있다. 본인들의 트랙 기록과 같은 정보가 유출되기를 원치 않는 것 같다"며, "하지만 우리가 처음 베이징 트랙에 왔을 때 누군가가 슬라이딩을 한 흔적이 있는데, 중국 선수들이 먼저 훈련을 한 것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고, 김유란 선수 역시 "중국 선수들을 여기서 본 적은 없다. 소문에는 새벽 두 시에 탄다는 이야기도 돈다"며 전언했다.

아쉬운 짧은 훈련... "최선 다해 좋은 결과 내겠다"
 
 '아이언맨' 윤성빈 선수가 중국 옌칭 트랙을 질주하고 있다.
ⓒ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제공
 
옌칭에서의 훈련 기간은 아쉽게도 그리 길지 않다. 약 3주간의 훈련 기간에서 최대한 트랙을 많이 타고, 트랙에서의 라인을 잡는 등 선수들은 어느 때보다도 바쁜 기간을 보내야 한다. 

원윤종 선수는 "컨디션 관리하기도 벅찬데, 트랙을 새로이 익히다보니 시간이 넉넉지 않다"며, "넉넉한 시간을 갖고 훈련을 하고 싶은데, 트랙을 익힘에 있어서 집중을 해야 하고, 빠른 라인을 찾아야 하니 어려움이 많다"고 전했다. 특히 원윤종 선수는 썰매 강국인 독일의 훈련 때 썰매장을 찾아 이들의 모습을 분석하고 있다고.

윤성빈 선수는 "아직 올림픽이 와닿지는 않는다. 그래도 5개월 정도 올림픽이 남은 만큼 연습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서 가장 효율적으로 훈련해 즐기면서 좋은 결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이번 베이징 동계올림픽 시즌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김유란 선수도 "옌칭에서 다른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면서 올림픽 트랙을 같이 타보니 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음을 실감한다"면서, "훈련을 열심히 한다면 자연히 목표도 따라오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고, 원윤종 선수도 "3주간의 훈련을 통해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낼 준비를 하는 계기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선수들은 24일까지의 훈련, 25일과 26일로 예정된 IBSF 승인 레이스를 펼친 뒤 월드컵 시즌에 돌입한다. 베이징에서 곧장 유럽으로 향하는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 선수들은 월드컵에 출전해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향한 힘찬 여정에 나선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