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OSEN

백신 접종 변수..세계 1위 조코비치, 호주오픈 출전 불발 가능성

이균재 입력 2021. 10. 20. 18:48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만이 이듬해 1월 열리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참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가 열리는 빅토리아주의 대니얼 앤드루스 주지사도 "백신 미접종 선수는 호주에 입국하기 어려울 것이다. 백신 미접종 선수가 비자를 받는다고 해도 2주 자가 격리 때문에 뛰기 쉽지 않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균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만이 이듬해 1월 열리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참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호주 출입국 관리소 앨릭스 호크 소장은 20일 호주 ABC 라디오와 인터뷰서 "호주에 입국하려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다.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가 열리는 빅토리아주의 대니얼 앤드루스 주지사도 "백신 미접종 선수는 호주에 입국하기 어려울 것이다. 백신 미접종 선수가 비자를 받는다고 해도 2주 자가 격리 때문에 뛰기 쉽지 않다"고 강조했다.

남자 단식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의 호주 오픈 출전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조코비치는 현재 백신 접종 여부를 밝히지 않은 채 "백신 접종 결정은 개인의 선택이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dolyng@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