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서울

'개막 후 유일한 무승 팀' LG, 가스공사 딛고 연패 탈출 도전

최민우 입력 2021. 10. 20. 18:51

기사 도구 모음

"연패를 끊어야 한다."

창원 LG 조성원 감독이 20일 대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경기를 앞두고 이렇게 말했다.

한편 이에 맞서는 가스공사 유도훈 감독은 LG에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창원 LG 조성원 감독. 제공|KBL
[스포츠서울 | 대구=최민우 기자] “연패를 끊어야 한다.”

창원 LG 조성원 감독이 20일 대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경기를 앞두고 이렇게 말했다. 시즌 초반 LG의 상황은 좋지 못하다. 4전 전패를 당했기 때문이다. 개막 후 승리가 없는 팀은 10개 구단 중 LG가 유일하다. 선수들 분위기도 처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조 감독은 “선수들 자신감이 떨어져 있는 건 사실이다”고 털어놓으며, “결국 선수들 서로에 대한 믿음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패를 끊기 위해서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 있다. 바로 가스공사의 ‘두·낙·콜 트리오’(두경민~김낙현~앤드류 니콜슨)다. 이들의 공격력을 버텨내는 게 중요하다. 조 감독은 “지난 두 경기 수비는 만족스러웠다. 계속 이어갈 생각이다. 실점을 최소화해야 한다. 특히 3,4쿼터가 중요한데, 집중력을 유지하는 것도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관희에 대해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야심 차게 시즌을 준비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모양새다. 조 감독은 “관희의 성적이 좋지 않다. 여러모로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극복해야 한다. 연습할 때는 자신감이 넘쳤다. 그런데 첫 경기 삼성 전 이후 많이 처진 상태다. 예전보다 좋아졌지만, 자기가 잘해서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책임감이 너무 과해서 욕심이 된 것 같다. 좀 마음을 비우고 경기를 뛰길 바란다. 능력이 없으면 빼면 되지만, 관희는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 선수다”고 말했다.
대구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 제공|KBL
한편 이에 맞서는 가스공사 유도훈 감독은 LG에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는 “오늘 선수들에게 ‘우리가 2연패 했을 때 어땠나’를 물어봤다. 우리도 한 발 더 뛰고 이겨야 하는 열망이 컸다. LG도 마찬가지다. 연패에 빠진 팀들을 상대할 때는 더 적극적으로 부딪히고, 먼저 생각하고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대 공격 흐름을 끊을 수비를 몇 가지 준비했는데, 오늘 잘 통했으면 좋겠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miru0424@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