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K스포츠

원챔피언십 옥래윤, 챔피언 1차 방어전은 재대결?

박찬형 입력 2021. 10. 20. 20:03

기사 도구 모음

옥래윤(30)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라이트급 챔피언 등극 후 치르는 첫 경기 상대는 직전 경기와 같을 분위기다.

전 챔피언 크리스천 리(한국어명 이성룡·23·미국/캐나다)는 18일 싱가포르 일간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가 보도한 인터뷰에서 "옥래윤과 다시 싸우겠다. 그 누구도 아닌 옥래윤만 원한다"고 말했다.

옥래윤도 전 챔피언이자 2체급 타이틀전 경력에 빛나는 원챔피언십 간판스타 크리스천 리와 2차전을 전혀 거부하지 않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옥래윤(30)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라이트급 챔피언 등극 후 치르는 첫 경기 상대는 직전 경기와 같을 분위기다.

전 챔피언 크리스천 리(한국어명 이성룡·23·미국/캐나다)는 18일 싱가포르 일간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가 보도한 인터뷰에서 “옥래윤과 다시 싸우겠다. 그 누구도 아닌 옥래윤만 원한다”고 말했다.

크리스천 리는 2019년 5월부터 옥래윤에게 패한 2021년 9월까지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역사상 2번째로 긴 861일 동안 타이틀을 지켰다. 2018년에는 페더급 타이틀전을 치르기도 했다.

왼쪽부터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챔피언 옥래윤, 1차 방어전 상대로 확실시되는 전 챔피언 크리스천 리.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당장이라도, 최대한 빨리 재대결하고 싶다”고 강조한 크리스천 리는 “부상을 치료하고 몸을 추스른 다음에 훈련을 재개하는 데까지 시간이 걸린다면 준비가 다 될 때까지 기다리겠다. 다른 상대는 필요 없다”며 이번엔 도전자 신분으로 챔피언 옥래윤과 맞붙길 원했다.

누나 안젤라 리(한국어명 이승주·25·캐나다/미국)는 2016년 차지한 원챔피언십 여자 아톰급 왕좌에서 내려올 줄 모른다. 2019년 스트로급 정상을 노렸다가 실패한 것은 동생을 떠올리게 한 도전 정신이었다.

한국·중국계 남매 크리스천·안젤라 리는 캐나다에서 태어났다. 파이터로서는 싱가포르가 근거지이고 개인적인 생활은 하와이에서 한다. 싱가포르를 중심으로 올해에만 미국 영국 일본 독일 스페인 세르비아 체코 대회를 여는 등 2011년부터 20개국에서 182차례 이벤트를 개최한 원챔피언십의 국제적인 특성을 대표하는 스타들이다.

옥래윤도 전 챔피언이자 2체급 타이틀전 경력에 빛나는 원챔피언십 간판스타 크리스천 리와 2차전을 전혀 거부하지 않고 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타이틀전 판정승 과정에서 얻은 크고 작은 부상을 털어내고 컨디션을 끌어올리면 2022년 초~중반”이 되리라 예상했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