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V리그 리뷰]야스민 고공폭격 현대건설 2연승 신바람. 감독들이 꼽은 우승후보 도로공사 3대0 완파

권인하 입력 2021. 10. 20. 20:40

기사 도구 모음

현대건설이 감독들이 우승후보로 꼽은 한국도로공사에 3대0 완승을 거두면서 2연승을 달렸다.

컵대회 우승팀인 현대건설은 20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도로공사와의 원정경기서 야스민의 맹활약을 앞세워 세트스코어 3대0(25-13, 25-23, 25-20)으로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IBK기업은행을 3대1로 누른 데 이어 미디어데이에서 감독들이 우승 후보로 경계했던 도로공사까지 이기며 개막 2연승을 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건설 야스민이 높이 솟아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현대건설이 감독들이 우승후보로 꼽은 한국도로공사에 3대0 완승을 거두면서 2연승을 달렸다.

컵대회 우승팀인 현대건설은 20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도로공사와의 원정경기서 야스민의 맹활약을 앞세워 세트스코어 3대0(25-13, 25-23, 25-20)으로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IBK기업은행을 3대1로 누른 데 이어 미디어데이에서 감독들이 우승 후보로 경계했던 도로공사까지 이기며 개막 2연승을 달렸다.

1세트 4-4 동점에서 도로공사가 5점을 뽑는 동안 현대건설은 무려 14점을 뽑았다. 18-9의 더블 스코어가 되며 현대건설의 세트가 됐다. 25-13으로 마무리. 외국인 선수 야스민이 10점을 뽑으며 리드했고, 국가대표 센터 양효진이 5점, 고예림이 6점을 얻으면서 편한 승부가 됐다.

2세트는 접전이었다. 현대건설이 앞서가면 도로공사가 쫓아왔다. 줄곧 1∼3점차가 유지됐다. 23-22 1점차에서 벌어진 에이스 대결에서 현대건설이 이겼다. 랠리 끝에 야스민의 백어택이 성공하며 24-22로 앞선 현대건설은 박정아의 스파이크로 따라온 도로공사에 듀스 기회를 주지 않았다. 야스민의 백어택이 다시한번 도로공사 코트를 흔들며 25-23으로 마무리.

3세트도 현대건설이 앞서고 도로공사가 쫓았다. 현대건설의 블로킹 벽이 도로공사에겐 '통곡의 벽'이 되고 말았다. 17-15로 앞선 현대건설은 정지윤이 박정아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하더니 곧이어 양효진이 켈시의 공격을 잡아냈고, 이어 고예림마저 박정아의 공격을 블로킹해 단숨에 20-15로 앞서면서 승부의 흐름을 잡았다. 야스민의 백어택으로 25-20으로 3세트까지 잡으며 무실세트 승리를 완성했다.

현대건설은 야스민이 18득점, 양효진이 12득점, 고예림이 10득점을 하며 안정적인 공격을 선보였다.

도로공사도 켈시가 16득점을 했으나 박정아가 8득점으로 부진한게 아쉬웠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