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이재도-이관희 26점 합작' LG, 4연패 끊고 도약 발판 마련

대구/이재범 입력 2021. 10. 20. 20:56

기사 도구 모음

LG가 드디어 연패를 끊었다.

창원 LG는 20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원정 경기에서 92-73으로 이겼다.

LG는 개막 4연패를 끊고 시즌 첫 승을 거두며 울산 현대모비스와 공동 9위로 도약했다.

다시 80-60, 20점 차이로 달아난 LG는 3분 31초를 남기고 이재도의 3점슛으로 85-62로 점수 차이를 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G가 드디어 연패를 끊었다. 한국가스공사는 대구 홈에서 처음으로 패배를 맛봤다.

창원 LG는 20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원정 경기에서 92-73으로 이겼다. LG는 개막 4연패를 끊고 시즌 첫 승을 거두며 울산 현대모비스와 공동 9위로 도약했다. 가스공사는 3승 3패를 기록하며 6위로 내려앉았다.

서민수는 3점슛 4개 포함 15점(2리바운드 3어시스트)을 올렸다. 이재도와 이관희는 26점 9리바운드 10어시스트 6스틸을 합작했다. 아셈 마레이(16점 16리바운드 3어시스트 3스틸)와 압둘 말릭 아부(10점 3리바운드)도 두 자리 득점을 기록하며 연패 탈출을 도왔다.

전현우(20점 3점슛 5개 2어시스트)와 두경민(15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 2스틸)이 분전한 가운데 앤드류 니콜슨(10점 7리바운드)이 두 자리 득점을 올렸다.

1쿼터는 박빙의 승부였다. 역전과 재역전이 반복되었다. LG는 1쿼터 막판 차바위에게 점퍼를 내줘 23-24로 1쿼터를 마쳤다.

LG는 2쿼터 시작과 함께 서민수의 연속 3점슛 두 방으로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이관희도 득점에 가세했다. LG는 2쿼터 중반 4분 18초 동안 가스공사를 무득점으로 묶고 연속 10점을 몰아쳤다. 41-27, 14점 차이로 달아난 LG는 2쿼터 막판 서민수의 두 차례 3점 플레이를 더하며 49-31로 전반을 마쳤다.

가스공사는 2쿼터 동안 3점슛 8개를 모두 실패하는 등 야투 14개 중 2개만 성공했다. 자유투 3개를 추가해 7득점에 그쳤다. 실책도 4개로 많았다. 이 때문에 전반 20분 만에 18점 열세에 놓였다.

조성원 LG 감독은 이날 경기 전에 “12명을 고르게 기용하면서 3,4쿼터에 승부를 보려고 한다”며 “3쿼터부터 마무리가 문제라서 선수들과 이야기를 했다. 1,2쿼터에 경기가 끝나는 게 아니라서 3,4쿼터에 집중을 하려고 한다”고 후반을 중요하게 여겼다.

박정현의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골밑 득점으로 기분 좋게 3쿼터를 시작한 LG는 3쿼터 중반 정희재와 서민수의 3점슛, 마레이의 득점(골밑 득점, 자유투)을 더해 63-38, 25점 차이까지 달아났다.

LG는 3쿼터 막판 주춤하며 71-52로 4쿼터를 맞이했다.

가스공사는 25점 차이로 뒤지던 3쿼터 중반 이후 두경민이 집중력을 발휘하며 3점슛과 속공으로 득점을 주도해 추격하는 흐름을 만들었다.

LG는 4쿼터 초반 전현우에게 3점슛 두 방을 내줘 흐름을 가스공사에게 내주는 듯 했다. 이재도가 스틸에 이은 속공 득점을 올리고, 이관희의 속공 득점까지 도왔다. 다시 80-60, 20점 차이로 달아난 LG는 3분 31초를 남기고 이재도의 3점슛으로 85-62로 점수 차이를 벌렸다.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는 3점포였다.

#사진_ 박상혁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