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조선

서민수 야투폭발 LG, 4연패 끊고 첫 승 신고

이원만 입력 2021. 10. 20. 20:56

기사 도구 모음

서민수의 야투를 앞세운 창원LG가 드디어 5경기 만에 연패를 뚫고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LG는 20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1라운드 대구 한국가스공사와의 원정경기에서 2쿼터에 매서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92대73으로 대승을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서민수의 야투를 앞세운 창원LG가 드디어 5경기 만에 연패를 뚫고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LG는 20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1라운드 대구 한국가스공사와의 원정경기에서 2쿼터에 매서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92대73으로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LG는 개막 4연패 뒤 드디어 첫 승을 수확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안방에서 연승에 도전에 실패했다.

LG의 비장한 각오가 돋보인 경기였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이재도-이관희, 특급 가드진을 영입하며 빠르고 공격적인 농구를 예고했던 LG는 개막 후 예상에 못 미치는 경기력으로 4연패의 늪에 빠져 있었다. 경기 전 만난 LG 조성원 감독은 "연패 탈출이 가장 우선적인 목표다. 연패가 길어지면서 선수들이 부담을 갖고 있는 것 같다. 엔트리에 있는 12명을 다 기용해 3, 4쿼터에 승부를 볼 생각이다"라며 필승 각오를 밝혔다.

이런 감독의 의지는 선수들의 움직임에 그대로 드러났다. 1쿼터 초반 LG는 이재도의 외곽포와 아셈 마레이의 골밑 플레이를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한국가스공사는 김낙현-두경민 콤비가 건재해 보였다. 여기에 클리프 알렉산더가 득점력을 보여줬다. 팽팽하게 공수 흐름이 전개됐다. 쿼터 종료 17초 전 차바위의 야투로 한국가스공사가 24-23으로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조 감독은 승부처를 '3~4쿼터'라고 했지만, 오히려 2쿼터에 드라이브가 걸렸다. 서민수가 중심이었다. 쿼터 시작 직후 연속 3점포 2방을 꽂아넣으며 전세를 뒤집었다. 여기에 1쿼터에 쉬면서 호흡을 가다듬은 이관희가 가세했다. 서민수의 3점포와 이관희의 빠른 공격이 이어지며 점수차가 벌어졌다. 동시에 강력한 수비로 두경민-김낙현에서 시작되는 한국가스공사의 공격을 차단했다. 서민수가 3점슛 3방을 포함해 12점, 이관희가 6점으로 펄펄 나는 사이 점수차가 크게 벌어졌다. 한국가스공사는 2쿼터 7득점에 그쳤다. 전반은 결국 49-31로 LG가 크게 앞선 채 마쳤다.

2쿼터에 무기력했던 한국가스공사는 3쿼터 중반이 넘어가서야 겨우 제 모습을 일부 회복했다. 두경민이 3점슛 2개를 포함해 10득점하며 팀 분위기를 이끌었다. LG는 초반 패턴을 살짝 바꿨다. 마레이가 골밑을 파고 들었고, 정희재가 3점슛을 날렸다. 리바운드에서 한국가스공사를 제압하며 22-21로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19점차에서 시작된 4쿼터. 역전하기에는 격차가 너무 컸다. 한국가스공사는 쿼터 시작 직후 전현우의 3점슛으로 기세를 올렸지만, LG 정해원에게 곧바로 3점포를 얻어맞았다. 이어 압둘 말릭 아부의 덩크슛이 터졌다. 쿼터 초반 전현우와 이대헌이 외곽에서 슛을 성공했지만, 좀처럼 점수차는 줄어들지 않았다. LG가 승리의 주도권을 계속 잡고 있었기 때문이다.

대구=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