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정해영 최연소 30SV' KIA, 2연승..KT 3연패 '선두 빨간불' [광주 리뷰]

이선호 입력 2021. 10. 20. 21:05

기사 도구 모음

KIA 타이거즈가 이번에 선두 KT 위즈에 고춧가루를 뿌렸다.

KIA는 2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 경기에서 선발 다니엘 멩덴의 무실점 호투와 박정우의 결승타, 정해영의 최연소 30세이브 등 필승조의 완벽 계투를 앞세워 3-0으로 승리했다.

KIA는 5회 2사 1,3루에서 KT 선발 소형준의 폭투로 또 한 점을 보태 3-0으로 달아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IA 타이거즈 마무리 투수 정해영./OSEN DB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가 이번에 선두 KT 위즈에 고춧가루를 뿌렸다. 

KIA는 2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 경기에서 선발 다니엘 멩덴의 무실점 호투와 박정우의 결승타, 정해영의 최연소 30세이브 등 필승조의 완벽 계투를 앞세워 3-0으로 승리했다. 

KIA는 2연승을 거두었고, 3연패를 당한 KT는 삼성에 1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KT가 1회 1사후 장성우 볼넷, 강백호 중전안타로 만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더욱이 2회는 실책까지 범하며 위기를 불렀다. 

KIA는 2회말 선두타자 황대인이 1루수 실책으로 1루를 밟으며 기회를 잡았다. 류지혁 볼넷과 터커의 우전안타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박정우가 우중간 안타를 날려 선제점을 뽑았고, 한승택의 병살타로 한 점을 보탰다. 

KT는 4회 강백호의 2루타와 유한준의 좌전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도 날렸다. KIA는 5회 2사 1,3루에서 KT 선발 소형준의 폭투로 또 한 점을 보태 3-0으로 달아났다. 

멩덴은 6이닝동안 3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7승을 따냈다. 바통을 이은 전상현이 7회 2사까지 막았고, 홍상삼이 2사 1,3루 위기를 잠재웠다.

7회는 장현식과 마무리 정해영이 각각 1이닝씩 책임졌다. 장현식은 시즌 32홀드를 따내 5개차 선두를 지켰다. 정해영은 KBO리그 최초로 최연소 30세이브를 작성했다. 20세 1개월 27일이다. 종전 최연소는 LG 고우석의 21세 1개월 7일이었다. 

KT는 8회초 무사 2루 기회를 또 살리지 못하며 연패를 이어갔다. 소형준은 6이닝을 4피안타 3볼넷 3실점(2자책)으로 호투했으나 타선의 뒷받침을 받지 못해 7승에 실패했다. 타선의 지원이 아쉬웠다.  /sunny@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