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김민재, 억울한 퇴장으로 배운다 "터키에서도 이런 경험 해봐야"

조용운 입력 2021. 10. 20. 21:25

기사 도구 모음

페네르바체는 김민재의 퇴장에 강하게 반발했다.

김민재의 퇴장 상황에 페네르바체 선수들은 다같이 항의했다.

김민재의 퇴장으로 급격하게 흔들린 페네르바체가 1-3으로 역전패를 하면서 판정은 더욱 논란이 됐다.

급기야 페네르바체는 김민재의 두 번째 경고 장면과 함께 "수치스러운 판정이다. 부당한 판정으로 김민재가 퇴장당한 이후 우리의 축구는 끝이 났다. 이건 축구가 아니"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페네르바체는 김민재의 퇴장에 강하게 반발했다. 받아들이기 힘든 판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민재도 억울할 만한데 그 안에서 얻을 점을 찾았다.

김민재는 지난 18일 트라브존스포르와 2021/2022 터키 쉬페르리그 9라운드 도중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전반 14분 첫 경고를 받은 김민재는 불과 9분 뒤 두 번째 경고까지 받으면서 일찍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다.

김민재의 퇴장 상황에 페네르바체 선수들은 다같이 항의했다. 특히 두 번째 경고 상황에서는 보는 이에 따라 지나친 판정이라는 의견까지 대두됐다. 김민재의 퇴장으로 급격하게 흔들린 페네르바체가 1-3으로 역전패를 하면서 판정은 더욱 논란이 됐다.

급기야 페네르바체는 김민재의 두 번째 경고 장면과 함께 "수치스러운 판정이다. 부당한 판정으로 김민재가 퇴장당한 이후 우리의 축구는 끝이 났다. 이건 축구가 아니"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커지는 논란에 김민재도 속상하다. 그는 터키 매체 '아크티프하베르'를 통해 "너무 일찍 경고를 받아 놀랐다. 그 상황에 계속 갇혀있었다. 그러던 중 두 번째 경고를 받았다"며 "내 마지막 레드카드는 2017년이었다. 그동안 규칙을 지키면서 플레이하려고 많이 노력했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5년 만에 퇴장을 겪은 김민재는 "현재 터키 리그가 내 커리어에서 가장 수준 높은 곳이다. 터키에서도 이런 경험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다만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어서 너무 속상했다"라고 적응의 단계로 받아들이는 대범한 모습을 보여줬다.

김민재는 뜨거운 응원을 보낸 페네르바체 팬들을 향해 "시즌이 끝날 때 팬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도 그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 원정서 돌아오는 길에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동을 받았다. 꼭 우승해서 행복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다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