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서울

[패장]대구 팬 앞에서 대패한 가스공사, 유도훈 감독 "프로라면.."

최민우 입력 2021. 10. 20. 21:57

기사 도구 모음

대구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이 완패를 인정했다.

가스공사는 20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창원 LG 전에서 73-92로 패했다.

연고지 이전 첫해라, 대구 시민들의 관심을 끄는 게 가스공사의 선결 과제다.

경기 후 유도훈 감독은 "대구에서 팀이 새롭게 출발했는데, 이런 경기를 보여드려 죄송하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 제공|KBL
[스포츠서울 | 대구=최민우 기자] 대구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이 완패를 인정했다.

가스공사는 20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창원 LG 전에서 73-9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시즌 3패(3승)째를 떠안게 됐다.

무엇보다 홈팬들 앞에서 큰 점수 차로 진 게 뼈아팠다. 연고지 이전 첫해라, 대구 시민들의 관심을 끄는 게 가스공사의 선결 과제다. 홈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경기 후 유도훈 감독은 “대구에서 팀이 새롭게 출발했는데, 이런 경기를 보여드려 죄송하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2:2 수비가 흔들렸고, 그러면서 외곽슛을 허용했다. 또 리바운드 싸움에서도 밀렸다. 우리가 패할 때 보면, 20점 차로 대패하는 경우가 많다. 감독도 잘못이지만, 선수들도 지난 경기들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 이렇게 큰 점수 차로 패한다면, 프로의 자격이 없다”며 선수들에게 쓴소리를 남겼다.

그나마 전현우의 컨디션이 올라오고 있는 건 고무적이다. 허리 부상으로 시름했던 전현우는 이날 경기에서 3점슛 5개를 포함해 20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유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는 찬스 때 외곽슛을 꽂아 넣었다. 컨디션이 올라오고 있는 건 다행이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miru0424@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