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공짜로 와, 연봉 200억 줄게' 뉴캐슬, 뎀벨레 영입 경쟁 참전

윤효용 기자 입력 2021. 10. 20. 21:58

기사 도구 모음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첫 '빅 사이닝'으로 바르셀로나의 공격수 우스만 뎀벨레에 접근했다.

스페인 '스포르트'는 20일(한국시간) '풋메르카토'를 인용해 "뉴캐슬이 뎀벨레 영입 경쟁에 돌입했다. 뉴캐슬은 뎀벨레에게 연봉 1500만 유로(약 205억 원)를 제시할 것이다. 바르셀로나에서는 1000만 유로(약 136억 원)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뎀벨레가 원하는 연봉만 맞춰주면 뉴캐슬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첫 '빅 사이닝'으로 바르셀로나의 공격수 우스만 뎀벨레에 접근했다.

스페인 '스포르트'는 20일(한국시간) '풋메르카토'를 인용해 "뉴캐슬이 뎀벨레 영입 경쟁에 돌입했다. 뉴캐슬은 뎀벨레에게 연봉 1500만 유로(약 205억 원)를 제시할 것이다. 바르셀로나에서는 1000만 유로(약 136억 원)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캐슬은 최근 큰 변화를 맞았다. 14년간 팀을 소유했던 마이클 애슐리 구단주가 물러나고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에 인수됐다. 인수 금액은 3억 파운드(약 4,850억 원)다.

이어 PIF의 수장이자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로 알려진 모하메드 빈 살만의 엄청난 재산이 화제가 됐다. 빈 살만의 추정 자산은 무려 3200만 파운드(약 521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뉴캐슬 선수단에도 대대적인 투자가 예고됐다.

이미 많은 선수들과 이적설이 나오고 있다. 제시 린가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비롯해 웨슬리 포파나(레스터 시티), 아론 램지(유벤투스) 등이 뉴캐슬과 연결됐다. 여기에 바르셀로나의 뎀벨레의 상황도 주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뎀벨레는 올 시즌을 끝으로 바르셀로나와 계약 기간이 종료된다. 현재 재계약 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아직 긍정적인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다. 뎀벨레가 재계약을 맺지 않는 경우 이적료 없이 자유계약(FA)으로 이적이 가능하다. 뎀벨레가 원하는 연봉만 맞춰주면 뉴캐슬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

뎀벨레 영입이 마냥 쉬운 건 아니다. 뉴캐슬 외에도 많은 팀들이 뎀벨레를 눈독 들이고 있다. 뎀벨레는 앞서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등과 줄곧 연결돼왔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