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ACL 현장인터뷰]씁쓸한 홍명보 감독 "ACL 여정 끝, 다음 계획 준비하겠다"

김가을 입력 2021. 10. 20. 22:06

기사 도구 모음

"ACL 여정이 끝났다. 다음 계획을 준비하겠다."

'패장'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의 말이다.

울산 현대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포항 스틸러스와의 2021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4강전에서 연장접전 끝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뒤 홍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에 임했다.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ACL 여정이 끝났다. 빨리 다음 계획을 준비하겠다"고 돌아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울산 현대

[전주=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ACL 여정이 끝났다. 다음 계획을 준비하겠다."

'패장'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의 말이다.

울산 현대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포항 스틸러스와의 2021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4강전에서 연장접전 끝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은 승부차기에서 4-5로 고개를 숙였다. 올 시즌 '트레블'에 도전했던 울산의 목표는 ACL에서 접었다.

경기 뒤 홍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에 임했다.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ACL 여정이 끝났다. 빨리 다음 계획을 준비하겠다"고 돌아봤다.

빡빡한 경기 일정을 소화했다. 국가대표 선수들은 이란 원정까지 다녀온 상태. 홍 감독은 "후유증은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패했지만, 그 안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다잡고 리그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회가 종료됐다. 지금 당장 (선수들에게) 동기부여를 주는 것은 쉽지 않다. 울산으로 돌아가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잘 생각하겠다. 선수단 동기부여, 우리의 방향성을 잡겠다"고 덧붙였다.

트레블 도전 종료. 홍 감독은 "내 머릿속에는 트레블이라는 계획이 없었다. 하지만 계속 올라가니 주변에서 얘기가 나왔다. 물론 마지막까지 목표를 잡고 최선을 다해야한다. 리그와 FA컵 타이틀을 갖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전주=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