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티비뉴스

허탈한 ACL 결승 좌절..홍명보 감독 "머릿속에 3관왕 가능성은 없었다"

이성필 기자 입력 2021. 10. 20. 22:07

기사 도구 모음

"다음 계획을 준비하겠다."

승부사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은 냉철했다.

홍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여정이 끝났으니 다음 계획을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홍 감독은 "대회가 종료됐고 바로 동기부여를 주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울산으로 돌아가 어떤 부분을 정리해 나가야 하는지, 동기부여와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를 하겠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은 "빨리 수습해 K리그를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전주, 이성필 기자] "다음 계획을 준비하겠다."

승부사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은 냉철했다.

울산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 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4강 단판 승부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120분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5로 패하며 탈락했다. 원두재의 퇴장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홍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여정이 끝났으니 다음 계획을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패배의 아쉬움을 빨리 씻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홍 감독은 "이기지 못했고 후유증은 충분히 있을 것이다. 패했지만, 결과적으로는 그 안에서 다 보여줬다. 빨리 수습해서 리그를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당장 주말 성남FC전부터 잘 견뎌내야 한다. 2위 전북 현대와는 승점 1점 차에 불과하다. 홍 감독은 "대회가 종료됐고 바로 동기부여를 주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울산으로 돌아가 어떤 부분을 정리해 나가야 하는지, 동기부여와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를 하겠다"라고 전했다.

3관왕 가능성이 사라진 울산이다. 홍 감독은 "제 머릿속에 3관왕 가능성은 없었다. 목표를 가지고 노력해야 하지만, 이제부터 ACL은 끝났으니 나머지 K리그와 FA컵 우승을 하기 위해 더 큰 노력을 하겠다"라며 빠른 재정비를 강조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