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마이데일리

'결정적 실수' 포항 GK 이준, 승부차기 승리로 안도

입력 2021. 10. 20. 22:09 수정 2021. 10. 21. 02:11

기사 도구 모음

포항이 승부차기 끝에 울산에 승리를 거두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행에 성공했다.

포항은 20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21 AFC챔피언스리그 4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겼다.

포항은 이날 승리로 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지난 2009년 이후 12년 만에 AFC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전주 김종국 기자] 포항이 승부차기 끝에 울산에 승리를 거두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행에 성공했다.

포항은 20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21 AFC챔피언스리그 4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겼다. 포항은 이날 승리로 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지난 2009년 이후 12년 만에 AFC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포항의 골키퍼 이준은 이날 경기에서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이준은 후반 6분 결정적인 실수로 선제골을 허용했다. 페널티지역 왼쪽을 침투한 울산의 윤빛가람이 골문앞으로 연결한 볼을 이준이 놓쳤고 이것을 이어받은 윤일록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포항은 올 시즌 골키퍼 강현무의 부상 공백을 메우는 것이 쉽지 않았고 이준은 AFC챔피언스리그 결승행 길목에서 결정적인 실수를 범했다.

포항은 울산을 상대로 고전을 펼쳤지만 후반전 중반 결정적인 변수가 발생했다. 울산의 원두재가 포항의 임상협에게 거친 태클을 가해 레드카드를 받았다. 이후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펼친 포항은 후반 45분 그랜트가 극적인 동점골을 성공시켜 승부를 연장전까지 끌고 갔다. 양팀은 연장전 동안 팽팽한 승부를 펼쳤지만 골을 터트리지 못하며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이날 경기 승부차기에서 울산은 첫번째 키커로 나선 불투이스가 왼발로 때린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어가 득점에 실패했다. 이후 양팀은 모든 키커가 골을 터트린 가운데 결국 포항이 승부차기 승리를 거뒀다. 포항의 골키퍼 이준은 울산과의 경기에서 결정적인 실수로 부담을 안고 경기를 치러야 했지만 승부차기에서 상대 첫 번째 키커의 실축을 유도하며 팀 승리를 함께하게 됐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