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풋볼리스트

'ACL 탈락' 홍명보 감독 "후유증 있겠지만 남은 대회 위해 빨리 재정비할 것"

조효종 기자 입력 2021. 10. 20. 22:10 수정 2021. 10. 20. 23:17

기사 도구 모음

홍명보 울산현대 감독이 K리그1과 FA컵 제패를 위해 아시아 무대 탈락의 아픔을 빠르게 추스르겠다고 말했다.

20일 전북 전주에 위치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준결승전에서 울산이 포항스틸러스와 120분 동안 1-1로 비겼으나 승부차기에서 4PK5로 패배했다.

울산은 올 시즌 K리그1, ACL, FA컵 3관왕에 도전했으나 ACL 도전을 4강에서 마치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명보 울산현대 감독. 서형권 기자

[풋볼리스트=전주] 조효종 기자= 홍명보 울산현대 감독이 K리그1과 FA컵 제패를 위해 아시아 무대 탈락의 아픔을 빠르게 추스르겠다고 말했다.


20일 전북 전주에 위치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준결승전에서 울산이 포항스틸러스와 120분 동안 1-1로 비겼으나 승부차기에서 4PK5로 패배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홍 감독은 "오늘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를 치렀는데,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이제 하나의 여정이 끝났으니 다음 계획을 준비해야 한다"는 소감으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울산은 17일 전북현대와의 8강전 연장 승부를 벌인 데 이어 이날 승부차기 혈투를 펼쳤다. 연이은 연장 승부가 주말부터 재개될 K리그1에도 여파를 미칠 수 있다. 울산은 전북과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는 중이다.


홍 감독은 이에 대해 "경기에 승리하지 못했으니 후유증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패배 속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빨리 추슬러서 리그를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남은 시즌 선수단에게 어떻게 동기를 부여할 지 묻는 질문에는 "지금 당장 동기를 부여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울산으로 돌아가서 어떤 부분을 정리하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생각한 뒤 선수들에게 방향성을 전달할 것"이라고 답했다.


울산은 올 시즌 K리그1, ACL, FA컵 3관왕에 도전했으나 ACL 도전을 4강에서 마치게 됐다. 홍 감독은 "주위에서 이야기가 많았지만 내 머릿 속에 트레블(3관왕)은 없었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최고의 목표를 향해 노력해야 한다. 남은 K리그1과 FA컵 트로피를 가져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풋볼리스트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