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서울

KBL, 올해도 경력직 외인이 대세?

최민우 입력 2021. 10. 20. 22:15

기사 도구 모음

'올해도 경력직 외인이 대세를 이어갈까.'

이번 시즌 프로농구에 뛰고 있는 외국인 선수 중 11명이 KBL 유경험자다.

창원 LG를 제외한 8개 구단은 '경력직 외인 1명 + 신규 선수 1명'으로 퍼즐을 맞췄다.

한 시즌 농사가 외국인 선수 손에 달려있는데, KBL을 경험한 선수라면 최소한 안전장치는 걸어둔 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삼성 아이제아 힉스(가운데)가 지난 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 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최민우 기자] ‘올해도 경력직 외인이 대세를 이어갈까.’

이번 시즌 프로농구에 뛰고 있는 외국인 선수 중 11명이 KBL 유경험자다. 서울 SK는 ‘장수 외인’ 자밀 워니와 리온 윌리엄스를, 전주 KCC는 라건아와 라타비우스 윌리엄스로 구성을 마쳤다. 창원 LG를 제외한 8개 구단은 ‘경력직 외인 1명 + 신규 선수 1명’으로 퍼즐을 맞췄다. LG만 유일하게 KBL 경험이 전무한 압둘 말릭 아부, 아셈 마레이를 영입했다.

경력직 외국인 선수를 영입하는 목적은 뚜렷하다. 기량이 검증된 선수를 선발하는 게 안전하기 때문이다. 제아무리 NBA 출신이라고 하더라도, KBL에 적응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지난 시즌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유독 많은 NBA 출신들이 한국 무대를 밟았는데, 일찌감치 짐을 싼 경우도 있었다. 특히 고양 오리온 제프 위디는 아무것도 보여주지 못한 채 퇴출됐다. 인천 전자랜드(현 대구 한국가스공사) 헨리 심스도 시즌 도중 교체됐다. 커리어가 성공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걸 입증한 사례다.

KBL은 어느 리그보다 외인 의존도가 높다. 공격은 물론 수비까지 도맡는다. 공격 때도 스크린, 리바운드 참여 등 해야 할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를 이해하지 못하는 외인도 많다. 결국 코칭스태프와 갈등을 빚는 경우도 적잖이 발생한다. 한 시즌 농사가 외국인 선수 손에 달려있는데, KBL을 경험한 선수라면 최소한 안전장치는 걸어둔 셈이다.

리그를 일찌감치 경험한 외인들은 올해도 팀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 특히 SK가 그렇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워니는 골밑을 든든히 사수하고 있다. 기록도 좋다. 4경기에서 평균 24.3득점 11.3리바운드로 공수에서 핵 역할을 맡고 있다. 서울 삼성도 2년 차 시즌을 맞은 아이제아 힉스도 김시래와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9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오리온 전에서 29득점 8리바운드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1라운드 초반이지만, 경력직 외인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지금의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miru0424@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