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OSEN

'천금 동점골' 그랜트, "한국 대표로 나가기 때문에 가볍게 생각 않겠다" [ACL톡톡]

우충원 입력 2021. 10. 20. 22:39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을 대표로 결승 나가기 때문에 가볍게 생각하지 않겠다".

천금 동점골을 터트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린 그랜트는 경기 후 "개인적으로 특별한 감정을 느끼는 것 보다는 결승에 진출했기 때문에 잘 준비해야 한다. 맞대결을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잘 준비해야 한다"며 "우리는 역사를 만들었다. 정말 잊지 못할 경험이다. 경기장에 남는 것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잘 준비해야 한다. 한국을 대표해서 가는 것이기 때문에 가볍게 생각하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주, 최규한 기자]

[OSEN=전주, 우충원 기자] "한국을 대표로 결승 나가기 때문에 가볍게 생각하지 않겠다". 

포항 스틸러스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서 울산 현대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5(1-1)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포항은 ACL 결승 진출에 성공, 준우승을 확보했다. 

천금 동점골을 터트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린 그랜트는 경기 후 “개인적으로 특별한 감정을 느끼는 것 보다는 결승에 진출했기 때문에 잘 준비해야 한다. 맞대결을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잘 준비해야 한다”며 “우리는 역사를 만들었다. 정말 잊지 못할 경험이다. 경기장에 남는 것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잘 준비해야 한다. 한국을 대표해서 가는 것이기 때문에 가볍게 생각하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동점골 상황에 대해 묻자 그는 “동점골을 넣은 기억이 없다. 골을 넣었을 때 정말 많은 감정이 스쳐 지나갔다. 무조건 벤치로 달리겠다는 생각만 했다. 동점골을 넣고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10분전 쯤에 골을 넣지 못해 감독님이 화나셨을 것으로 생각했다. 정말 멋진 경험했다”고 말했다. 

한편 그랜트는 “말로 할 수 없을 만큼 감사드린다. 또 집에서 경기를 지켜보셨을 팬들께도 감사드린다. 팬들께서 정말 힘들게 오셨을 것이다. 좋은 결과를 갖게 되어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