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HN스포츠

'ACL 디펜딩 챔피언' 울산, 또..포항과 동해안 더비 '통곡의 벽'

이규원 입력 2021. 10. 20. 23:21

기사 도구 모음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또 다시 포항 스틸러스와 '동해안 더비'서 무릎을 꿇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디펜딩 챔피언' 울산은 포항과 준결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하며 2연속 우승 도전에 실패했다.

포항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2021 ACL 4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20분간 1-1로 비긴 끝에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항, ACL 동해안더비서 승부차기로 울산 제압..12년 만에 결승
다음달 23일 국대 출신 장현수 활약 사우디 알힐랄과 정상 격돌
10명 싸운 울산 120분 혈전 분패, 2연속 아시아 정상 도전 실패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 그랜트(왼쪽)가 20일 오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울산 현대와의 준결승전에서 동점 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또 다시 포항 스틸러스와 '동해안 더비'서 무릎을 꿇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디펜딩 챔피언' 울산은 포항과 준결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하며 2연속 우승 도전에 실패했다.

반면, 포항은 2009년 이후 12년 만에 ACL 결승에 진출하며 정상 탈환에 나섰다. 

포항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2021 ACL 4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20분간 1-1로 비긴 끝에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다.

'디펜딩 챔피언' 울산을 잡은 포항은 다음 달 23일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장현수의 소속팀 알힐랄(사우디아라비아)과 사우디 리야드에서 우승 트로피를 놓고 단판 승부를 펼친다.

ACL에서 K리그 팀들이 맞붙은 건 16번째, 준결승에서 만난 건 5번째로 울산과 포항의 '동해안더비'가 이 대회에서 열린 건 이날이 처음이다.

그간 중요한 순간마다 울산의 발목을 잡아 왔던 포항은 이날도 어김없이 '고춧가루 본능'을 되살렸다.

K리그1에서 열린 동해안더비에서 62승 51무 57패로 앞선 포항은 2019년 리그 최종전에서 선두였던 울산을 4-1로 제압해 우승을 저지했고, 2013시즌엔 최종전 맞대결에서는 울산을 1-0으로 꺾어 역전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올 시즌 K리그1에서는 울산에 1무 2패로 열세를 보였지만, ACL에서는 울산의 발목을 잡았다.

울산은 또 한 번 고비에서 포항을 넘지 못한 채 대회 2연패의 꿈을 접었다.

포항 이상협과 울산 윤인록(흰색)이 20일 오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자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준결승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전반에는 양 팀 모두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포항이 임상협을 중심으로 왼쪽 측면을 파고들며 울산에 위협을 가했지만, 전반 6분 임상협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받은 이승모의 헤딩 슛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와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울산은 전반 15분 이동경이 기습 드리블 후 중거리에서 찬 왼발 슛이 골대를 훌쩍 넘겼고, 1분 뒤 오세훈이 페널티 아크에서 찬 왼발 터닝슛도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이후에도 두 팀이 팽팽히 맞섰으나 마무리가 아쉬웠다.

포항은 전반 29분 팔라시오스가 오른발로 감아 찬 중거리 슛이 울산 골키퍼 조현우의 정면으로 향했고, 울산은 3분 뒤 상대의 패스 실수를 틈타 공을 가로챈 오세훈의 왼발 슛이 포항 수비수의 육탄방어에 막혔다.

'0의 균형'을 먼저 깬 건 울산이었다.

후반 7분 설영우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윤빛가람이 중앙으로 연결했고, 이준이 완전히 잡지 못한 공을 윤일록이 문전에서 재차 밀어 넣었다.

윤일록은 직전 전북과 8강전에 이어 대회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하지만 변수가 발생했다.

울산은 후반 23분 원두재가 임상협에게 거친 태클을 가해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는 악재를 맞았다.

선제골을 지키려는 울산이 공격진의 바코와 이동경, 오세훈을 빼고 신형민, 홍철, 김지현을 투입해 수비를 강화했지만, 수적 우위를 점한 포항은 극적인 동점골을 뽑아냈다.

후반 44분 프리킥 상황에서 높이 뛰어오른 그랜트의 헤딩 슛이 골라인을 넘겨 1-1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진 연장전에서는 양 팀 선수들이 날 선 신경전을 펼치는 등 혈투를 벌였으나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았고, 결국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연장 후반 4분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찬 포항 김성주의 왼발 슛은 골대를 외면했고, 6분 뒤 울산 홍철의 오른발 슛도 크게 벗어났다.

승부차기 끝에 웃은 건 포항이었다.

울산의 첫 번째 키커 불투이스가 실축했고 포항은 임상협, 권완규, 김성주, 전민광, 강상우의 킥이 모두 골망을 흔들어 5-4로 울산을 꺾었다.

한편 이날 경기장에는 1천370명의 관중이 입장해 양 팀을 응원했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